네이버, '위치+AI+자율주행' 기업용 플랫폼 공개 "국내 최대 규모 만들 것"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네이버가 인공지능(AI) 기술과 지도 데이터를 합친 새로운 서비스와 기업용 상품을 내놓는다. '생활환경지능(Ambient Intelligence, AI)'이라는 신조어를 내세웠다.

송창현 네이버 최고기술책임자(CTO)는 11일 코엑스에서 열린 데뷰 2018에서 “네이버가 강조하는 기술플랫폼 핵심은 환경과 상황을 인지해 정보를 적시에 제공하는 것”이라면서 “나아가서는 쿼리(질의) 없이 컨텍스트(상황)만 갖고 답을 내야한다”고 말했다.

네이버는 이날 자사가 보유한 지도와 인공지능 기술을 결합한 신기술과 상품을 대거 공개했다. 실내 내비게이션과 자율주행 머신을 위한 새로운 플랫폼 xDM이 대표적이다. xDM은 네이버랩스가 개발한 매핑, 측위, 내비게이션 기술을 통합한 패키지 플랫폼이다. 위치정보 인식과 실내 길찾기를 위한 xDM.w와 자율주행을 위한 xDM.a로 나뉜다.

송 CTO는 “다양한 사업자와 협력해 xDM을 국내 최대 로케이션·모빌리티 플랫폼으로 만들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xDM.w은 증강현실(AR)과 결합해 실내에서 특정 장소까지 경로를 안내하는 것 외에 상점 쇼핑 정보를 보여주는 것까지 가능하다.

xDM.w은 상용화 수준이다. 송 CTO는 이날 코엑스 안에서 경로를 제공하고 상점 정보를 보여주는 시연을 했다. 네이버는 10일 인천공항공사와 전략적 협업을 맺고 xDM을 활용한 공식 가이드앱을 개발할 방침이다. 사용자가 항공편만 입력하면 출발지에서 탑승구까지 논스톱 이동경로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xDM AR 네이비게이션 예시2 사진제공=네이버
<xDM AR 네이비게이션 예시2 사진제공=네이버>
xDM AR내비게이션 예시. 사진제공=네이버
<xDM AR내비게이션 예시. 사진제공=네이버>

xDM.a는 '3D AR HUD' 'HD 맵 솔루션' 'SSIM(Scale&Semantic indoor Mapping)' 등과 결합해 고도화 할 수 있다.

3D AR HUD는 광학기술을 적용해 운전자 초점에 맞게 정보를 제공한다. SSIM은 환경 변화가 잦은 실내에서 POI(관심지점) 정보를 최신으로 유지하는 기술이다. 상점 정보가 바뀌면 자율주행 로봇이 이를 파악해 지도를 업데이트 한다. HD 맵 솔루션은 고정밀 항공사진과 모바일 매핑 시스템 차량을 통해 수집한 데이터를 자율주행용 HD 맵으로 변환한다.

송 CTO는 “GPS가 잡히지 않는 실내는 아직 위치와 이동기반 기술이 미치지 못하는 영역”이라면서 “플랫폼 확장과 연결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서는 이동 객체 의도와 상황을 이해하는 기술에 대한 연구가 필수”라고 말했다.

Hybrid HD map 사진제공=네이버
<Hybrid HD map 사진제공=네이버>

네이버는 이날 기존 지도 API를 외부 기업에 공개한다고 밝혔다. 기존 지도 API는 지도 로딩과 좌표-주소 변환만 가능했다. 일일 쿼터 제한도 있었다. 기업용 API에서 네이버 지도가 가진 대부분 기능을 사용하게 공개하고 제한도 없앤다.

송 CTO는 “11월 공개하는 엔터프라이즈 API를 이용하면 제한 쿼터 이상 사용은 유료로 제공할 것”이라면서 “모바일 지도 로딩 API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무료로 제공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발표한 로봇은 내년 미국에서 열리는 가전전시회 CES에서 발전된 형태를 전시한다. 네이버가 CES에 참여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도제작 로봇 M1과 자율주행서비스 로봇 어라운드는 현대 중공업과 양산에 들어갔다. 운반로봇 에어카트는 7월 삼송캐스터와 전력적 제휴협력을 체결하고 도서관용 상품 상용화를 시작했다.

네이버 데뷰 2018에서 발표 중인 송찬형 네이버 CTO 겸 네이버랩스 대표. 사진=네이버 제공
<네이버 데뷰 2018에서 발표 중인 송찬형 네이버 CTO 겸 네이버랩스 대표. 사진=네이버 제공>

김시소 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