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화약·방산 통합 대표이사에 옥경석 사장...한화그룹 인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화그룹은 ㈜한화 화약·방산 통합 부문 대표이사에 옥경석 사장을, 한화생명은 각자 대표이사에 여승주 사장을 각각 내정했다고 12일 밝혔다.

옥경석 ㈜한화 화약·방산 통합부문 대표이사 내정자. [자료:한화그룹]
<옥경석 ㈜한화 화약·방산 통합부문 대표이사 내정자. [자료:한화그룹]>

㈜한화는 사업 유사성이 높은 화약·방산 부문을 통합 운영해 시너지를 높이기로 하고, 통합 대표이사에 현재 화약부문 대표인 옥 사장을 내정했다.

옥 사장은 경영관리 혁신 전문가로 2016년 한화그룹에 영입됐다. 이후 한화케미칼 폴리실리콘사업본부와 한화건설 경영효율화담당 사장 등을 역임했고, 지난해 10월 ㈜한화 화약부문 대표에 선임돼 경영체질 개선과 중장기 전략 수립 등 화약 부문의 혁신을 주도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여승주 한화생명 각자대표 내정자. [자료:한화그룹]
<여승주 한화생명 각자대표 내정자. [자료:한화그룹]>

한화생명은 현재 전략기획담당 임원인 여 사장을, 현재 대표를 맡고 있는 차남규 부회장과 함께 각자 대표이사로 내정했다. 여 사장은 한화생명 재정팀장·전략기획실장·한화투자증권 대표이사 등을 역임한 한화그룹 내 대표적인 금융전문가로 꼽힌다.

한화케미칼도 사업전략실장을 맡고 있는 이구영 전무를 부사장 승진과 함께 사업총괄 임원으로 선임했다. 이 부사장은 한화케미칼을 거쳐 한화큐셀 중국·독일·미국법인 영업총괄 임원을 지냈다.

이구영 한화케미칼 사업총괄 부사장. [자료:한화그룹]
<이구영 한화케미칼 사업총괄 부사장. [자료:한화그룹]>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