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A 광역소공인특화지원센터, '도심제조 경쟁력 강화' 지원 실효 거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서울시 중소기업지원기관 서울산업진흥원(SBA)이 소공인 지원책 기반의 도심제조업 경쟁력 강화에 성과를 거두며, 보다 탄력적인 지원행보를 예고했다.

최근 업계에 따르면 SBA는 산하 SBA 광역소공인특화지원센터를 중심으로 지역센터와 연계한 다양한 지원프로그램으로 도심 소공인들의 판로개척을 지원하며, 기관 본연의 목표인 산업활성화 성과를 얻고 있다.

특히 도시형 소공인 브랜드 시제품 제작지원사업에 기초한 PIS 전시회 참여지원과 유통품평회, 지역센터 연계 공동판매전 등 다양한 행보로 도심제조업 활성화에 기여했다.

일례로 패션 액세서리 및 의류 제조기업 '스튜디오피씨피(대표 황아로미)'는 SBA 시제품 제작지원을 받아 탈부착 펜던트 제품 개발과 함께 PIS 전시회 참여로 온오프라인 시장개척과 판로마련에 도움을 얻었다.

황아로미 스튜디오피씨피 대표는 "광역소공인특화지원센터를 통해 시제품 제작지원을 받고 브랜드 시제품 제작과 온라인 사이트 론칭, 유통바이어 미팅 기회도 마련했다"라며 "시작하는 단계의 소공인 브랜드로 어려움을 겪던 차 센터지원으로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어서 감사하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또 핸드메이드 가방 제작 브랜드 '바이수(대표 김현우)'는 SBA 광역소공인특화지원센터 지원 기업으로서, 유통품평회 기회를 통해 전문가 대면 컨설팅을 진행, 브랜드 콘셉트 정립과 판로개척에 성공한 케이스다.  

김현우 바이수 대표는 "유통품평회 심사위원들의 조언을 통해 브랜드의 특색을 잡는 부분에 대해 도움을 얻을 수 있었다"라며 "SBA 광역소공인특화지원센터는 소공인들이 특히 어려워하는 판로 개척에 도움을 줘서 많은 업계 사람들이 관심을 갖고 지켜보고 있다"라고 말했다.

문구선 SBA 산업거점본부장은 "제조업에 종사하는 소공인들은 영세한 작업환경과 인력 고령화로 제조업 자체의 침체 및 사양화가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앞으로 광역소공인특화지원센터는 다양한 지원사업과 협업시스템 구축으로 도심 제조업 재도약의 기반을 마련하는 데 앞장설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SBA 광역소공인특화지원센터는 도심제조업 활성화를 목적으로 SBA 산하기관으로, 지역 소공인특화지원센터와의 연계를 통해 의류 및 봉제, 주얼리, 인쇄, 기계금속 등을 다루는 소공인들을 지원하고 있다.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