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A, 무역분야 외국인 대상 '수출입 관세 및 통관' 교육진행…총 8회간 전문교육 및 네트워킹 마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서울시 중소기업지원기관 서울산업진흥원(SBA)이 국내 거주 외국인 무역 사업자들을 대상으로 '수출입 통관'분야 등의 교육을 진행, 비즈니스 애로사항 해소와 실질적인 국내 기업 해외판로 확대를 촉진한다.

SBA 측은 내달 7~28일 매주 2회(수·금) 일정으로 서울 등촌동 SBA서울유통센터 1층 세미나실에서 외국인 무역 사업자 대상 '수출입 관세 및 통관 교육'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이번 교육은 해외쇼핑몰 입점 교육과 상품 기획 및 소싱(MD) 교육 등 외국인무역인종합비즈니즈지원센터의 역량강화 프로그램 중 마지막 과정이자, 교육희망자 수요조사 간 최대 난제로 꼽힌 '관세 및 통관'분야의 문제해결을 위해 진행되는 교육이다.

특히 관세행정 전문 교육기관인 관세국경관리연수원의 전임교수진의 전임 교수진이 참여해 △항공화물 물류체계와 인천항 자유무역지역 운영현황 등을 담은 '수출입 물류' △세율감면과 통관에 대한 실무 '수출입 통관' △원산지 증명서(C/O) 발급절차 등 실무적 부분을 담은 '원산지 증명서 발급' △관세 환급 소요량 제도 등의 실무내용을 교육하는 '관세환급' 등 4개 분야(분야당 6시간, 총 24시간)의 전문교육이 진행될 예정이다.

해당 교육인원은 선착순 40명 내외로 구성된다. 신청방법은 내달 6일까지 SBA 공식 홈페이지 또는 담당자 이메일로 온라인접수할 수 있으며, 첫교육일인 11월7일 여분의 자리가 있을 경우 현장접수도 가능하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김용상 SBA 유통마케팅본부장은 "본 교육을 통해 외국인마케터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출입 통관 문제를 조금이나마 해결하고, 전문 무역인으로 성장하여 국내 상품의 해외 판로를 적극 개척해나갈 수 있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SBA는 산하 SBA서울유통센터를 통해 국내 상품의 해외판로 개척을 돕는 외국인 무역사업자를 돕기 위한 '외국인무역인종합비즈니스지원센터'를 운영, 국내 외국인 무역기업 및 예비 창업자들에게 사무실공간(총 46개, 최대 2년입주) 대여 및 서울어워드 기업 매칭지원, 전문교육 및 멘토링 등을 지원하고 있다.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