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A-무역아카데미, '中企-스타트업 글로벌지원 인재 양성' 협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서울시 중소기업지원기관 서울산업진흥원(SBA)이 전문인력 양성을 통한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SBA 측은 지난 26일 한국무역협회(KITA) 무역아카데미와 '서울 중소기업 및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 지원을 위한 글로벌 전문인력 양성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서울 중소기업 및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 지원 △글로벌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교육과정 운영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제반 지원 등에 공동협력하기 위한 것으로 진행됐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특히 우수인재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과 스타트업들을 위해 청년인재들이 선호하는 글로벌 분야의 채용수요를 사전발굴, 실무교육과 현장체험 등을 적용한 전문인재 과정을 수립해 일자리 미스매칭 해소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나설 예정이다.

또 '신직업'을 중심으로 한 중소기업과 스타트업 구인애로 해소 등을 펼쳐왔던 SBA의 노하우를 접목, 글로벌 전문인재 양성과 서울기업들의 글로벌 진출을 지원하기 위한 지속적인 협력을 거듭해나간다는 데 의미가 있다.

정익수 SBA 일자리본부장은 "양 기관이 이번 협약을 통해 글로벌 진출이 절실한 서울 기업들의 전문인재 구인애로를 해소하고, 서울 시민들을 위한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