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A, '2019 SS 하이서울패션쇼' 성료…20개 신진 브랜드 등 하이서울쇼룸 패션제품 주목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서울산업진흥원(SBA)이 '2019 SS 하이서울패션쇼'를 통해 서울 패션산업의 미래를 책임질 신진 브랜드들에게 활력을 전했다.

SBA측은 지난 16~19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이간수문전시장에서 '2019 SS 하이서울패션쇼'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2019 SS 하이서울패션쇼'는 서울 패션산업 활성화를 촉진중인 SBA가 신진 패션 디자이너들의 사기를 진작시키고, 패션유통 관계자와의 소통으로 더 큰 패션 경쟁력을 가질 수 있도록 한다는 취지에서 마련된 것이다.

이번 패션쇼에서는 '하이서울쇼룸' 입점브랜드인 △더애쉴린(THEASHLYNN) △홀리넘버세븐(HOLYNUMBER7) △까이에(CAHIERS) △샐러드볼(SALADBOWLS) 등 20개사의 패션쇼를 비롯해 국내외 바이어와의 수출유통 상담 등이 펼쳐져 눈길을 끌었다.

SBA, '2019 SS 하이서울패션쇼' 성료…20개 신진 브랜드 등 하이서울쇼룸 패션제품 주목

특히 동아TV 모바일 영상중계를 토대로 회당 1만2000여 뷰에 달하는 시청자를 기록함은 물론 △블리다(VLEEDA) △블랭크(BLANK) △프릭스(FREAKS) 등의 브랜드가 산둥·베이징 등 중국 바이어와의 판매계약을 체결, 실질적인 효과를 드러냈다.

김용상 SBA 서울유통센터장은 "하이서울쇼룸은 서울시 패션 소기업의 판로개척 및 쇼룸 활성화를 통한 브랜드 인지도 확대를 목적으로 운영 중이다"라며 "이번 2019 S/S 하이서울패션쇼뿐만 아니라, 2018 중국 국제 수입 박람회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기존 및 신진 디자이너 브랜드의 국내 온 오프라인 채널 판매 활성화 및 해외 진출의 교두보 역할을 이어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SBA는 오는 11월5~10일 중국에서 열리는 '2018 중국 국제 수입 박람회' 참가는 물론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이간수문전시장에 마련된 '하이서울쇼룸'을 통해 국내 일반 소비자들에게 직접 제품을 판매하는 마켓행사도 개최하며 서울 패션산업의 활성화를 촉진할 예정이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