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저축銀, 계좌이체 기반 스마트폰 결제 특허 2건 취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B저축銀, 계좌이체 기반 스마트폰 결제 특허 2건 취득

KB저축은행은 '디바이스 및 자동화기기를 이용한 무선구간 인증 시스템 및 방법'에 대해 2건의 기술특허를 취득했다고 8일 밝혔다.

이 특허를 통해 NFC 기능이 있는 스마트폰만으로 가맹점 즉시결제 또는 현금자동인출(ATM)서비스가 가능하다. KB저축은행은 이 기술을 기반으로 한 '스마트폰ATM서비스'를 7월부터 하고 있다.

스마트폰ATM서비스는 실물카드를 발급하지 않아 카드복제에 의한 사고가 원천차단된다. 또 인가된 고객만 이용이 가능해 보안성이 우수하다. 자금세탁 용도로 여러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ATM출금도 할 수 없다.

기존 스마트폰 결제서비스는 결제카드와 계좌등록절차를 요구한다. 하지만 이 특허를 이용하면 별도 절차 없이 가맹점에서 은행 앱으로 계좌잔액만큼 즉시결제가 가능하다. 현금소득공제도 할 수 있고, 가맹점은 카드수수료보다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다.

KB저축은행은 연 1.3% 입출금통장 '올비'를 가맹점과 고객의 결제계좌로 이용하는 서비스모델을 시범적용 할 계획이다. 또 이 과정에서 발굴해낸 스타트업 에잇바이트를 KB금융그룹 핀테크 지원조직 'KB Starters'로 등록시켜 KB금융그룹 지원과 타 계열사와의 협업을 통한 비즈니스 창출기회도 열어 주기로 했다.

신홍섭 KB저축은행 대표는 “고객가치 극대화를 위해 디지털 저축은행으로의 전환은 필수이며, 디지털 저축은행은 핀테크가 기본”이라며 “신속하고 기민함을 바탕으로 보다 강화된 디지털저축은행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