칭따오, tvN 드라마 '빅포레스트'서 자연스러운 존재감 드러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칭따오, tvN 드라마 '빅포레스트'서 자연스러운 존재감 드러내

글로벌 프리미엄 맥주 '칭따오'는 tvN 드라마 '빅포레스트'의 숨은 주역 칭따오가 드라마의 흥행과 함께 주목받고 있다고 8일 밝혔다.

빅포레스트는 삶의 가치를 고찰하는 블랙 코미디 드라마로 9일 종영을 앞두고 있다. 칭따오의 브랜드 모델인 배우 정상훈부터 신동엽, 최희서 등이 출연해, 평범한 소시민의 인간관계 속 고군분투기를 그려냈다.

10부작으로 구성된 빅포레스트의 또 다른 주역으로 매 순간 이들 주인공과 희로애락(喜怒哀樂)을 나눈 것은 바로 '칭따오'였다. 중화요리점의 성지 서울 대림동을 배경으로 한 만큼 여러 식사 장면이 등장할 때마다 칭따오는 자연스러운 존재감을 드러냈다.

특히, 등장인물들이 테이블에 둘러앉아 저마다 속내를 터놓는 장면에서는 칭따오의 새 광고 속 '인생이 힘들 때는 술병을 비우자'라는 카피가 절로 떠오른다는 반응을 이끌어 내기도 했다.

빅포레스트 방영을 기념해 온에어 중인 이 광고는 드라마 속 정상훈이 대림동에서 살아남기 한 고군분투 직장 생활을 위트 있게 그려내 시청자들에 위로와 응원을 보낸다.

'월급 받기 힘들다'부터 '화가 난다', '수울 당긴다', '목이 탄다', '금요일이다'까지 요일별 희로애락을 담은 카피에 이어 '인생이 힘들 때는 술병을 비우자'라는 메인 카피로, 직장인이라면 공감할 만한 상황을 위트 있게 표현한 점이 특징이다.

드라마 종영의 아쉬움은 청량감과 부드러운 목 넘김의 칭따오 라거, 라일락과 바나나 향의 위트비어, 묵직하고 깊은 풍미의 스타우트까지 칭따오 3종으로 달랠 수 있다.

수입주류 전문 유통 기업 비어케이 관계자는 “빅포레스트 방영을 기념해 칭따오가 선보인 이번 광고는 평범한 직장인으로 분한 정상훈이 처한 상황에 빗대어 다양한 소비자들에 위로를 건네고자 했다”라며 “앞으로도 칭따오는 다채로운 매력의 칭따오를 소비자들의 일상에서 친근하게 선보일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주현 유통 전문기자 jhjh13@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