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주력 사업 고른 선전에 3분기 사상 최대 매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신세계 본점
<신세계 본점>

신세계가 면세점, 화장품, 백화점 등 주력사업에서 고르게 선전하면서 3분기에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신세계는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1조3593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38.0%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8일 공시했다. 다만 영업이익은 702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5.5% 감소했고, 당기순이익은 380억원으로 10.1% 줄었다.

사업 분야별로 신세계백화점의 3분기 매출은 4320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7.0% 늘었고, 영업이익은 470억원으로 18.4% 증가했다. 화장품·패션 사업을 하는 신세계인터내셔날(SI)의 3분기 매출은 16.0% 증가한 3118억원을, 영업이익은 1158% 늘어난 115억원을 기록했다.

면세사업 주체인 신세계DF의 3분기 매출은 5793억원으로 114.0% 늘었고 영업적자 32억원을 기록했다. 신세계DF는 지난해 97억원의 영업이익을 냈으나 올해 3분기 강남점을 오픈하는 등 사업장 확대에 따른 투자금 집행으로 적자를 기록했다.

신세계 관계자는 “면세점 신규 매장(인천공항 제1터미널·강남점)의 성공적 안착, 신세계인터내셔날 화장품 사업 고성장, 백화점 대형점포 중심의 견고한 매출로 분기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며 “다만 면세점 신규 매장 오픈으로 인한 비용 증가와 센트럴시티 리뉴얼 공사로 인한 영업 공백으로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소폭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이주현 유통 전문기자 jhjh13@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