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정 한양대 교수 연구팀, '자가발전 구조신호 장치'로 CES 혁신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선정 교수(한양대 전기생체공학부) 연구팀이 내년초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개최되는 CES에서 웨어러블 테크놀로지(Wearable Technology) 분야에서 '2019 혁신상(Innovation Award)'을 수상했다. 제품은 '자가발전 구조신호 장치(제품명: Self-powered emergency signal device)'다.

해양에서 GPS 위치송신과 LED 발광이 가능한 자가발전 구조신호 장치 및 에어백 기능을 장착한 차세대 아쿠아슈트.
<해양에서 GPS 위치송신과 LED 발광이 가능한 자가발전 구조신호 장치 및 에어백 기능을 장착한 차세대 아쿠아슈트.>

김선정 교수팀은 탄소나노튜브를 기반으로 '전기를 스스로 생산하는 실'을 개발, 2017년 8월 학술지 '사이언스'에 게재한 바 있다. 이 원천기술을 기반으로 실용화하는 쾌거를 이뤘다.

자가발전 구조신호 장치는 배터리 없이 바다에서 파도로 단순하게 전기를 생산할 수 있다. 생산된 전기로 해양 응급구조 상황에서 GPS 위치 송신 및 LED 발광 기능을 통해 위치를 알릴 수 있다. 조난자의 구조 및 생존 확률을 높일 수 있다.

또 기존 배터리의 단점인 열악한 환경에서 사용이 제한됐던 것과 부피와 무게가 크다는 점을 극복했다. 가볍고 부식성이 적은데다 기계적인 강도가 우수한 탄소나노튜브와 전해질을 통해 반영구적으로 전기를 생산·사용할 수 있다. 배터리를 보완하거나 대체할 수 있는 기술로, 다양한 산업분야에 응용할 수 있다. 특히 군수, 항공, 우주 산업, IoT 분야 전반에서 파급력이 기대된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