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되풀이 되는 라돈 공포 '못믿을 생활용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깔고 자는 온수매트에서 라돈이 검출됐다”

공중파 방송에서 라돈이 검출되는 것으로 추정되는 온수매트를 썼다는 소비자 사례를 소개하며 '제2 매트리스 파문'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온수매트에 대한 조사 중 입니다. 하지만 조사 결과 발표 시기를 확정하지 않아 불안감은 증폭되고 있습니다. 생활용품에서 속속 라돈 검출 의혹이 제기되면서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조사 품목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현재 국내 유통업체를 통해 수입된 해외 라텍스와 메모리폼 베개 등에서 라돈에 의한 피폭선량이 안전기준을 초과 조사 중입니다.

한주성기자 h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