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전북·울산·경남, '수소제품안전성지원센터' 1차 관문 통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내 최초의 수소특화단지인 '수소산업전주기제품안전성지원센터(이하 지원센터)' 유치 지역 후보가 4곳으로 추려졌다. 대전·전라북도·울산·경상남도 4곳이 지원센터 1차 서면평가를 통과, 현장실사를 기다리고 있다.

울산 수소버스.
<울산 수소버스.>

18일 각 지자체에 따르면,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선정위원회는 지난 16일 지원센터 유치지역 선정을 위한 첫 서면평가를 통해 대전·전라북도·울산·경상남도를 후보지로 선정했다. 위원회는 이들 지역을 대상으로 현장실사를 진행하고, 22일께 최종 평가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지원센터는 수소산업 전주기(생산·운송·저장·충전·사용) 관련 제품 및 부품 개발과 성능평가를 담당한다. 최근 정부 차원에서 수소경제 육성 의지를 보이고 있어 각 지자체별로 특화산업단지 조성, 지역차원 신성장동력 확보 차원에서 지원센터 유치에 관심을 보여왔다. 특히 정부의 '수소경제로드맵' 발표를 앞둔 시점에서 진행된 첫 정부 공모사업으로 향후 수소경제 육성지역의 가늠자가 될 것으로도 예상된다.

대전은 대덕연구개발특구 등 연구기관 협업 및 인력 환경이 우수하고, 울산은 현대자동차 등 관련 산업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어 관심을 받았다. 전북도와 경남도는 수소차 보급과 충전인프라 확대에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으며, 지역산업단지와 연관성 등을 강조한다.

지원센터 구축사업은 2021년까지 총 210억원을 들여 시험동과 관련 시험설비 등을 구축한다. 수소 제품과 부품에 대한 성능평가설비 설계·제작 및 운영 등을 주관하고, 평가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해 중소기업 부품 설계도 지원할 예정이다.

서면평가에서는 입지적합성·사업구체성·수행능력·지자체 의지 등이 반영됐다. 현장방문조사에서는 사업계획서 제출 서류 대조·평가와 지원센터 부지 적합성 등이 검토될 예정이다. 최종결과는 최고 득점을 받은 곳을 선정해 22일(예정) 발표하고 우선협상대상자로 협의를 진행한다.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관계자는 “현재 계획은 현장실사 이후 22일에 최종 지역을 선정하는 것”이라며 “위원회 일정에 따라 일부 변동은 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