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A, '2018 IT-제조 융∙복합 기업 간 네트워킹' 성료…IoT·녹색기업 180여곳 네트워크 펼쳐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서울시 중소기업지원기관 서울산업진흥원(대표 장영승 이하 SBA)이 4차 산업혁명의 주요 테마들의 융합을 유도하는 자리를 조성, 관련 산업경쟁력의 활성화를 촉진했다.

SBA 측은 지난 23일 서울 구로구 서울 IoT센터에서 '2018 IT-제조 융·복합 기업 간 네트워킹'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SBA 지원기업 간 성과공유 및 비즈니스교류 기회 조성을 목적으로 진행된 행사로, SBA 산업혁신연구센터의 17~18년 사물인터넷(IoT) 제품상용화 참여기업 124개 사를 비롯해 DMC활성화팀의 G밸리 기업 및 녹색기업 50개 사 등 약 180여 개 기업이 참여했다.

이날 행사는 △트렌드 특강 및 융복합 우수성과 사례발표(올드브라운 골무트리) △2017~18년 IoT 제품상용화 성과조사 결과발표 △투자특강(배준학 마그나인베스트먼트 VC) △제품상용화 지원사업 우수성과 발표(코드주, 블루커뮤니케이션) △IoT 홍보부스 제품소개 및 Q&A △기업 네트워킹 등의 일정으로 진행됐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특히 참여자 전체가 함께한 기업네트워킹 시간과 생활편의(지비솔루션·비엔씨테크·쓰리에스랩·세종크리에이티브·엔드론), 건강복지(디지믹스·엠투미·크레타·아틀라슨), 안전(파이브지티·위디코·디지털센스·테크나인·코드주의), 건강(블루커뮤니케이션즈), 스포츠(인프로), 산업(멕파이테크), 환경(오이스터에이블) 등 총 7개 섹션으로 진행된 홍보부스들이 주목을 받았다.

문구선 SBA 산업혁신연구센터장은 "이번 네트워킹 행사로 향후 융복합 기업 간 협력사업 및 비즈니스모델 발굴이 원활하게 진행될 것을 기대하고 있다. 앞으로도 우수 기업들이 더 많은 네트워킹을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