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A 서울IoT센터, 12월 사물인터넷 세미나 개최…3D 프린팅 생태계 및 동향 공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서울시 중소기업지원기관 서울산업진흥원(대표 장영승, 이하 SBA)이 3D프린팅·사물인터넷(IoT) 등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들의 경쟁력 확보를 위한 네트워크 및 교육활성화에 노력하고 있다.

SBA는 내달 13일 서울 구로구 서울IoT센터에서 관련 기업 재직자 및 (예비)창업자 대상 '12월 사물인터넷(IoT) 전문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사물인터넷(IoT) 전문 세미나'는 SBA 서울IoT센터가 주도적으로 진행중인 월례 세미나로서, 사물인터넷(IoT)을 중심으로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들의 전문지식과 최신 동향을 공유하는 기회로서 의미를 갖는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이번 '12월 세미나'는 정밀부품 양산 및 새로운 가치창출 관점에서 주목받는 3D프린팅 분야에 대한 다양한 내용들을 다루는 시간으로 진행된다.

세부적으로는 송인보 3D GURU 대표가 강사로 나서 △3D프린팅 산업동향(3D 프린팅 마켓 및 기술동향) △3D프린팅 트렌드(대기업 3D프린팅 진입, 금속프린터 성장, 이종기술간 협업 사례) △2019 3D프린팅 기술트렌드(2018 독일 폼넥스트 전시회 기준) 등의 강의가 진행될 예정이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SBA 공식 홈페이지 또는 서울IoT센터 홈페이지 내 사업공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장영승 SBA 대표이사는 "서울IoT센터에서는 세미나 뿐만 아니라 우수 IoT 제품/서비스를 지원하기 위한 서울 사물인터넷 실증사업, 시작품제작소, IoT 멘토링 전문가단 등 IoT 종합지원사업을 운영하고 있다"라며 "보다 다양한 사업들을 개발·운영해 IoT의 종합허브 기능을 수행하는 서울IoT센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