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직원 실수로 광고비 1000만달러 손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구글에서 광고 삽입 업무를 배우던 수습직원 실수로 1000만달러(약 111억원)에 달하는 손해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6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는 지난 4일 수습 직원들이 미국과 호주 지역 구글에서 가짜 광고를 약 45분간 배치하는 실수를 저질렀다고 보도했다.

구글 측은 “다음날(5일) 이와 같은 실수를 확인했다”며 “이로 인해 피해를 입은 모든 광고주에 배상금을 지불하겠다”고 밝혔다.

구글은 구체적인 액수를 언급하지 않았다. 광고업계에 따르면 배상액은 약 1000만달러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내부 관계자는 “이번 실수는 구글 광고팀 수습 직원들에게 전자시스템 활용하는 방법을 보여주는 과정에서 벌어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어떤 직원은 구글 광고 경매를 보며 10배 비싼 가격에 '구매' 버튼을 누르는 등 실무 교육 과정에서 다양한 실수가 발생한다”고 말했다.

해당 광고는 구글의 에드엑스(ADX)를 통해 게시됐다. ADX는 구글 웹사이트와 애플리케애션(앱)에 배치할 수천개 광고를 경매를 통해 판매·배치하는 프로그램이다.

구글 측은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안전장치 설치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구글, 직원 실수로 광고비 1000만달러 손해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