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기업포커스]옐로스토리, 싱가포르·필리핀 진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미래기업포커스]옐로스토리, 싱가포르·필리핀 진출

옐로스토리(대표 장대규·정연)가 싱가포르와 필리핀 인플루언서 마케팅 시장에 진출한다. 옐로스토리는 2016년 마케팅 플랫폼 '레뷰' 태국 출시를 시작으로 지난해 베트남, 인도네시아로 사업을 확대했다. 올해엔 동남아 모든 주요 국가에 서비스를 출시한다.

레뷰는 인플루언서 마케팅 플랫폼 '위블' 글로벌 브랜드다. 인플루언서는 블로그, 인스타그램 등 소셜미디어에서 영향력을 미치며 활동하는 사람을 뜻한다. 위블과 레뷰는 이들에게 서비스와 상품 체험 기회를 제공한 뒤 콘텐츠화해서 공유하는 마케팅 플랫폼이다. 위블은 현재 인플루언서 회원을 32만명 이상 보유했다. 18만회 이상 마케팅 캠페인을 실시했으며, 168만개 이상 리뷰 콘텐츠를 제작했다.

[미래기업포커스]옐로스토리, 싱가포르·필리핀 진출

회사는 이미 협력사 선정을 마치고 현지에 적합한 마케팅 채널을 분석하고 있다. 올 2분기에 정식 서비스를 출시한다.

싱가포르·필리핀 시장 진출은 몇 년 동안 축적한 사업 노하우가 바탕으로 작용했다. 회사는 2016년 태국에 레뷰를 출시하며 해외 시장 진출을 시작했다. 기술 기반 광고 솔루션이 없던 태국에서 마케팅 플랫폼으로 확고하게 자리를 잡았다. 지난해에는 레뷰 서비스 영역을 베트남과 인도네시아로 넓혔다. 현지 기업과 탄탄한 협력 관계 구축으로 해외 성공 가능성을 넓혔다. 옐로스토리가 시스템 구축과 사업 운영 노하우를 조언한다. 현지 협력사가 마케팅 상품을 구성, 영업과 마케팅을 담당한다. 초기 시장 조사부터 서비스 출시·운영까지 현지 기업과 전략 협업을 맺었다.

옐로스토리 관계자는 2일 “국내에서 빠르게 성장한 인플루언서 마케팅 서비스를 불모지이던 동남아에 전파, 시장 선점에 주력해 왔다”면서 “수년간 축적한 사업 노하우를 바탕으로 신규 시장에서도 성공 가능성을 넓혀 나가겠다”고 의지를 내비쳤다.

회사는 올해까지 동남아 모든 주요 국가에 서비스를 출시한다. 이를 기반으로 미국과 일본 인플루언서 마케팅 플랫폼 시장으로 진출, 글로벌 인플루언서 마케팅 플랫폼으로 도약하는 게 목표다. 장대규 옐로스토리 공동대표는 “세계 인플루언서 마케팅 시장은 지난해 1조8000억원 규모에서 2020년 11조원 규모로 급성장할 것”이라면서 “한국에서 성공한 경험을 바탕으로 레뷰가 세계 인플루언서 마케팅 시장을 대표하는 플랫폼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표>옐로스토리 회사 개요

[미래기업포커스]옐로스토리, 싱가포르·필리핀 진출

오대석기자 od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