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각장애 택시기사의 꿈"…현대차 '청각장애인용 택시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소리를 시각과 촉각 정보로 제공해 청각장애인도 안전하게 운전할 수 있도록 하는 현대자동차그룹의 프로젝트 자동차 '조용한 택시'가 나왔다.

서울시 1호 청각장애인 택시기사인 이대호 씨(52세)가 소리를 시각과 촉각으로 바꿔주는 감각 변환 신기술을 적용한 현대자동차그룹 프로젝트 자동차 조용한 택시를 살펴보고 있다.
<서울시 1호 청각장애인 택시기사인 이대호 씨(52세)가 소리를 시각과 촉각으로 바꿔주는 감각 변환 신기술을 적용한 현대자동차그룹 프로젝트 자동차 조용한 택시를 살펴보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2017년 'R&D 아이디어 페스티벌'에서 대상을 받은 '청각장애인을 위한 차량 주행 지원 시스템(ATC, Audio-Tactile Conversion)' 기술을 기반으로 만든 '조용한 택시'를 7일 공개했다.

이 자동차는 청각장애인 운전자를 위해 차량 내·외부의 모든 소리 정보를 시각과 촉각으로 변환해 전달하는 감각 변환 기술을 적용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6월 서울시 1호 청각장애인 택시기사인 이대호 씨의 사연을 접하고 이 캠페인의 주인공으로 선정했다.

이 씨는 경적이나 사이렌 소리를 듣지 못해 다른 운전자와 오해가 생기기도 하고 운전할 때 시각 집중도가 너무 높아 힘이 드는 상황이었다.

이런 아버지의 모습에 가슴 아파하던 이 씨의 딸이 보낸 사연을 계기로 이 프로젝트가 기획됐다.

'조용한 택시'에 활용된 ATC 기술은 주행 중 운전자가 알아야 하는 여러 청각 정보를 알고리즘을 통해 시각화해 전방표시장치(헤드업 디스플레이, HUD)로 노출하고 운전대에는 진동과 빛을 여러 단계로 발산시켜 정보를 전달할 수 있다.

현대자동차그룹이 개발한 청각장애인을 위한 차량 주행 지원 시스템 (ATC : Audio-Tactile Conversion)을 통해 주행 중 발생하는 소리 정보가 시각과 촉각 정보로 변환돼 운전대와 앞 유리에 나타나는 장면
<현대자동차그룹이 개발한 청각장애인을 위한 차량 주행 지원 시스템 (ATC : Audio-Tactile Conversion)을 통해 주행 중 발생하는 소리 정보가 시각과 촉각 정보로 변환돼 운전대와 앞 유리에 나타나는 장면>
현대자동차그룹이 개발한 청각장애인을 위한 차량 주행 지원 시스템 (ATC : Audio-Tactile Conversion)을 통해 주행 중 발생하는 소리 정보가 시각과 촉각 정보로 변환돼 운전대와 앞 유리에 나타나는 장면
<현대자동차그룹이 개발한 청각장애인을 위한 차량 주행 지원 시스템 (ATC : Audio-Tactile Conversion)을 통해 주행 중 발생하는 소리 정보가 시각과 촉각 정보로 변환돼 운전대와 앞 유리에 나타나는 장면>

이 씨가 운전하는 택시에는 경찰차와 소방차, 구급차의 사이렌은 물론 일반 자동차의 경적까지 구분해 HUD에 각각의 이미지를 접근하는 방향 정보와 함께 표시된다.

또한 운전대를 통해서는 진동과 여러 색상의 발광다이오드(LED)를 통해 소리 정보를 알 수 있도록 했다. 후진할 때 나는 사물 근접 경고음도 HUD와 운전대 진동 감도로 변환된 정보가 제공된다.

현대차그룹은 '조용한 택시'와 함께 제작한 캠페인 영상이 청각장애인도 충분히 안전하게 운전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려 장애인의 새로운 일자리 창출에 도움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다큐멘터리 형식으로 제작된 '조용한 택시' 제작과 시연 영상은 현대차그룹의 미디어채널 HMG TV(https://tv.hmgjournal.com)와 유튜브 채널(https://www.youtube.com/HyundaiLive)에 공개됐다.

]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