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우연, 3.1절 100주년 맞이 군집비행 기술 시연 영상 공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항공우주연구원(원장 임철호)은 3.1절 100주년을 맞아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자체 개발한 드론 군집 비행기술 시연 동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촬영은 지난 18일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 앞에서 했다. 100대 드론이 3.1절, 100주년, 태극기, 한반도 등 모습을 연출했다.

독립기념관에서 3.1절을 표현한 군집드론 비행장면.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독립기념관에서 3.1절을 표현한 군집드론 비행장면.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그동안 확보한 오차 범위 10㎝ 내외 드론 정밀 위치 인식 기술, 다수 드론 통신 기술, 정밀 제어 기술을 활용했다.

드론 정밀 위치 인식 기술의 경우 RTK-GPS를 활용했다. 이 기술은 기존 GPS와 달리 정밀한 위치 정보를 활용한 보정치를 드론에 전달, 측위 정확도를 높인다.

<드론 군집비행 기술 시연 동영상>

항우연은 이들 기술로 드론 댓 수 제한 없는 군집 비행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미 인텔이나 중국 제로테크와 대등한 수준의 군집 비행 기술을 확보해 산업체에 이전하고, 드론을 활용한 공연 문화 분야 시장 창출을 이끌고 있다.

3.1절 100주년 기념 100대 드론 군집비행 시연 모습
<3.1절 100주년 기념 100대 드론 군집비행 시연 모습>

현재 인공지능(AI) 기술과 군집비행 핵심 요소 기술을 접목해 실종자 탐색이나 정찰 등 국민 안전분야에 기여하는 방안을 연구하고 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