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드라이브]인피니티 'QX50', 주행 즐거움과 효율성을 동시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인피니티는 글로벌 50여개 국가에서 팔리는 프리미엄 자동차 브랜드다. 과감한 디자인과 강력한 주행성능을 강조한다. 인피니티 라인업은 크게 세단 'Q' 시리즈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QX' 시리즈 두 가지다.

인피니티 QX50 주행 모습.
<인피니티 QX50 주행 모습.>

이번 시승차는 QX 시리즈 가운데 중형 SUV에 속하는 'QX50'이다. 인피니티는 2세대로 완전변경을 거친 QX50이 내연기관 진보 기술 정점에 있다고 강조한다. 인피니티가 세계 최초로 양산에 성공한 가변 압축비 엔진을 탑재했기 때문이다. 차세대 플랫폼에 첨단 엔진 기술을 적용해 프리미엄 SUV 새 기준을 제시하는 QX50을 타봤다.

첫인상은 인피니티 특유의 강렬한 디자인이 인상적이다. 흐르는 듯한 곡선과 근육질 라인의 실루엣은 QX50을 도로에서 돋보이게 만든다. 인피니티 독자 제작 방식으로 만들어진 깊이감 있는 캐릭터 라인으로 QX50만의 독특한 시각적 이미지를 만들어 냈다.

인피니티 QX50.
<인피니티 QX50.>

전면은 인피니티를 상징하는 더블 아치 그릴을 기존 QX50보다 조금 더 높은 곳에 위치시켜 강화된 보행자 안전 규정을 충족하고, 개성있는 모습을 완성했다. 사람의 눈에서 영감을 받은 헤드램프는 I-LED 방식을 적용해 태양광과 유사한 색온도를 제공한다. 야간 주행 시 운전자 피로도 줄여준다. 초승달 모양 C 필러는 루프라인 시각적 길이를 연장시켜 정차 시에도 달리는 듯한 역동성을 부여한다.

인피니티 QX50 실내.
<인피니티 QX50 실내.>

클램쉘 타입 보닛은 헤드램프에서 시작한 인피니티 캐릭터라인을 측면부로 이어준다. 후면은 깔끔한 라인과 곡선으로, 측면에서 이어진 캐릭터 라인을 마무리한다. LED 리어램프는 크롬 소재 테일게이트 스트립과 시각적으로 연결한 모습이다. 차체는 기존 QX50보다 65㎜ 증가한 1680㎜의 전고로 한층 넓어진 운전자 시야를 확보했다. 공기역학적 효율성도 디자인 핵심 요소다. 차체 위와 아래, 측면 공기 흐름을 최적화해 공기저항 계수 0.32Cd를 실현했다.

인피니티 QX50 뒷좌석.
<인피니티 QX50 뒷좌석.>

실내도 인피니티 디자인 언어 강렬한 우아함을 재해석했다. 고급 소재와 장인의 예술적 기교를 가미했다. 대시보드와 도어 패널, 센터 콘솔 등 곳곳에 울트라 스웨이드를 적용해 세련된 분위기를 자아낸다. 세미 아닐린 가죽을 사용한 세심한 마감이 돋보인다. 천연 단풍나무로 만든 트림은 손으로 만졌을 때 나뭇결을 그대로 느낄 수 있다. 시트는 탑승객 근육에 가해지는 압력을 줄여 프리미엄 세단에 탄듯 편안하다.

인피니티 QX50 7인치 터치스크린.
<인피니티 QX50 7인치 터치스크린.>

대시보드는 운전석과 보조석을 구분한 비대칭 디자인을 채택했다. 운전자 중심 레이아웃으로 주행 중 주요 기능의 직관적 조작을 유도한다. 듀얼 터치스크린 방식 디스플레이도 독특하다. 센터 콘솔에 자리한 8인치 상부 터치스크린은 내비게이션과 시스템 메시지 등 정보를 운전자에게 전달한다. 하단에 위치한 7인치 터치스크린은 공조와 시트 온도, 오디오 등을 조작할 수 있다. 다만 두 개의 디스플레이로 시야를 분산하는 것보다 하나로 통합하는 게 보기도 좋고 사용도 편할 듯싶다.

인피니티 QX50 주행 모습.
<인피니티 QX50 주행 모습.>

시동을 걸면 가변 압축비 엔진인 2.0ℓ VC-터보가 우렁찬 엔진음을 내며 운전자를 반긴다. VC-터보 엔진 첨단 멀티링크 시스템은 운전자 페달 반응에 따라 엔진 내부 멀티 링크 각도를 즉각 조정해 엔진 압축비를 8:1(고성능)에서 14:1(고효율) 사이로 가변적으로 움직인다. 스프린터가 지닌 단거리 폭발력과 마라토너가 지닌 장거리 효율성이라는 두 가지 특징을 잘 담아냈다.

인피니티는 1996년 VC-터보 엔진 연구를 시작해 20여년간 기술 개발에 매진했고, 1998년 가변 압축비 핵심인 멀티링크 기술을 발명했다. 완벽한 기술을 위해 지금까지 100개 이상의 엔진 프로토타입을 대상으로 300만㎞, 3만 시간 이상의 가혹한 주행 테스트를 거쳤다. 인피니티가 이 엔진을 역사상 가장 진보된 내연기관이라고 강조하는 이유다.

인피니티 QX50 주행 모습.
<인피니티 QX50 주행 모습.>

제원상 최고출력은 272마력, 최대토크는 38.7㎏·m으로 약 1.8톤에 육박하는 차체를 가볍게 이끈다. 기존 가격 대비 최고의 엔진으로 평가받던 인피니티 VQ V6 엔진에 맞먹는 힘이다. 일반 주행 모드에서는 제원상 수치보다 힘이 약하게 느껴졌다. 인피니티가 고집하는 엑스트로닉(XTRONIC) 무단변속기가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판단된다. 다만 스포츠 모드로 주행 모드를 변경하면 원하는 만큼 쉽게 가속할 수 있다.

인피니티 QX50 계기판.
<인피니티 QX50 계기판.>

인피니티 차량답게 전체적인 주행 밸런스는 훌륭하다. 특히 민첩한 핸들링이 인상적이다. 운전자 의도만큼 정확하게 코너를 공략하고 흐트러짐 없이 탈출한다. 시승 당일 눈이 날리는 악천후 속에서 인텔리전트 사륜구동 시스템(AWD)이 지면과 밀착감을 높여 안정감을 느낄 수 있었다. AWD는 평소 전륜구동 주행으로 효율성을 높이고, 필요 시 후륜에 최대 50% 동력을 배분해 주행 안정성을 향상한다.

인피니티 QX50.
<인피니티 QX50.>

복합 연비는 사륜구동 모델 기준 리터당 9.8㎞ 수준이다. 차체 무게와 AWD 등 차량 특성을 고려하면 나쁘지 않은 수치다. 실제 시승에서는 이보다 다소 낮은 8㎞ 수준을 기록했다. QX50은 전동화에 밀려 설 자리가 줄고 있는 내연기관에 대한 인피니티의 고민을 엿볼 수 있는 차량이었다. 평소에 효율성을 강조하면서도 달릴 땐 주행 즐거움을 극대화할 수 있는 매력을 지녔다. QX50 가격은 5190만~6330만원이다.

정치연 자동차 전문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