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A, ADB 공동개최 글로벌 창업지원 워크숍 성료…亞 창업관계자들 서울창업허브 'AESA' 관심多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서울시와 서울산업진흥원(대표이사 장영승, 이하 SBA)이 아시아개발은행(Asian Development Bank, ADB) 공동 워크숍을 통해 서울창업허브 중심의 아시아 스타트업 지원 네트워크 조성을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해가기 시작했다.

최근 SBA 측은 서울시-SBA-ADB 공동 주최 글로벌 스타트업 지원 워크숍 'Tech Start-ups Support Programs in Asia'이 성황리에 마무리됐다고 밝혔다.

이번 워크숍은 서울창업허브를 중심으로 국내를 비롯한 아시아 주요 스타트업 창업생태계 지원 연계망을 구축하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아시아개발은행(Asian Development Bank) 회원국 중 중앙아시아, 서남아시아, 동남아시아 등 12개 개도국 80여명의 정부관료, 창업지원기관 및 대학 관계자 등과 함께 국내 창업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펼쳐졌다.

특히 장영승 SBA 대표이사와 토마스아벨 ADB 디지털기술개발 부문장의 기조연설 이후 다양한 행사 및 토의 프로그램 등을 통해 각국의 정부·공공분야, 산업계, 학계 및 파이낸싱 분야의 다양한 프로그램과 주요 사례를 공유하는 가운데 서울의 창업지원 정책을 비롯한 국내 대학 및 VC들에 대한 관심과 함께 서울창업허브 주도의 Asia Startup Ecosystem Alliance(AESA)에 높은 관심이 쏟아졌다.

이 가운데 카자흐스탄 Astana Hub는 서울창업허브와의 MOU 체결을 통해 협력관계를 구축했음은 물론, 라오스와 베트남 등도 서울시-SBA 스타트업 지원정책에 대한 공감을 가지며 지속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할 뜻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장영승 SBA 대표이사는 “아시아 지역 ‘창업지원’이라는 주제 아래 진행된 이번 행사가 서로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는데 소중한 기회가 되었을 것으로 확신한다”며 “이번 행사를 계기로 SBA와 아시아 지역 간 협력과 교류가 더욱 증진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SBA-ADB 주도의 'Tech Start-ups Support Programs in Asia'는 선진국가가 아닌 개도국 창업전문과들과의 협력을 모색한 최초의 자리로, 향후 서울시와 아시아 지역간 협력과 교류가 확대될 수 있는 든든한 기반을 구축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