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탑승객과 운전자 위협한 택시기사 고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타다 운영사 브이씨앤씨(VCNC)가 타다 차량 탑승객과 운전자(드라이버)를 위협한 택시기사를 형사 고발했다고 15일 밝혔다.

타다는 지난 12일 여성을 포함한 외국인 5명의 탑승객과 드라이버 안전에 심각한 위협을 가한 해당 택시기사를 폭행 및 업무방해죄로 형사 고발 조치했다.

타다 서비스 차량.
<타다 서비스 차량.>

사건은 이달 초 용인에서 발생했다. 서비스 운행 중인 타다 드라이버에 택시기사가 폭언과 폭력을 행사하며 운행을 방해했다. 여성을 포함한 외국인 탑승객 5명이 타다 차량에 탑승한 이후에도 상황이 지속됐고, 여러 명의 택시기사가 사건에 가담한 것으로 전해졌다.

타다는 강력 대응에 나섰다. 타다를 향한 의도적이고 공격적인 운전 및 위협 행위에 대해 법적 조치를 진행할 예정이다.

타다 관계자는 “이동과 관련한 안전은 타다 드라이버나 탑승객은 물론 도로 위 모든 사람의 안전과 직결되는 것이기 때문에 간과할 수 없다”면서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에는 무관용 원칙으로 법적 조치를 포함해 강력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정치연 자동차 전문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