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S2019]다비오, AI 기반 위치확인 시스템 선보인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다비오(대표 박주흠)는 지도특화 인공지능(AI) 기술을 기반으로 효율적 지도 데이터 구축과 관리 특화기술연구 개발에 주력한다. 공간 정보와 관련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다비오는 차세대 기술인 비전 기반 위치확인 시스템 VPS(Vision based indoor Positioning System)을 선보인다. VPS와 실내지도 플랫폼으로 다양한 실내 공간 서비스가 가능하다.

다비오 실내지도 플랫폼 지도 관리로 실내지도 제작과 수정하는 화면. 다비오 제공
<다비오 실내지도 플랫폼 지도 관리로 실내지도 제작과 수정하는 화면. 다비오 제공>

다비오 실내지도 플랫폼으로 건축 설계 도면(CAD), 평면도, 이미지 등 다양한 자료를 지도 데이터로 변환할 수 있다. 지도 제작에 소요되는 자원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플랫폼에서는 자바스크립트(JavaScript) 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API), 모바일(Mobile) SDK 등 지도 운영 환경에 맞는 개발 도구를 제공한다. 로봇 주행을 위한 지도 데이터 변환 기술도 확보했다.

다비오 실내 지도 데이터 구축 기술은 과거 실내지도가 제작되던 방식을 개선하기 위해 고안됐다. 기존에는 디자이너가 일러스트로 실내 지도를 하나하나 그려냈다. 다비오는 CAD 도면이나 플로어 플랜(Floor Plan) 이미지를 바로 실내지도로 데이터화하는 자체 툴을 활용, 실내 지도 제작에 소요되는 시간과 자원을 절감할 수 있다.

다비오 VPS는 별도 설비 없이 스마트폰으로 비전 기반 위치 확인 기술을 구현한다. 비콘 같은 하드웨어가 필요 없다는 게 큰 강점이다. 디비오는 VPS를 활용한 증강현실(AR) 실내 내비게이션을 LG유플러스 5G 이노베이션 관련 행사에서 선보였다.

VPS는 MWC2019에서 공개돼 큰 주목을 받았다. AR 내비게이션 등 직관적 실내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다.

다비오의 기술로 구현할 수 있는 증강현실(AR) 내비게이션 화면. 다비오 제공
<다비오의 기술로 구현할 수 있는 증강현실(AR) 내비게이션 화면. 다비오 제공>

서울 강남 센트럴시티나 지하 코엑스몰 등 대형 복합건물이 늘어나면서 실내 목적지를 찾아 헤매거나 잠시라도 길을 잃는 사람을 자주 볼 수 있다. 다비오는 건물 내 길 찾기에 도움이 되는 소프트웨어(SW) 기술을 지원한다.

박주흠 다비오 대표는 “5G 시대를 맞아 많은 기업이 본격적으로 AI, 스마트시티 솔루션과 가상·증강현실 서비스에 주력하고 있다”며 “고객은 다비오로 효율적 실내 서비스를 구현할 수 있을 것” 이라고 말했다.

다비오는 최근 국내외 기업으로부터 사업과 기술 제휴를 제안 받고 있다. 에어버스와 위성이미지 기반 지도제작 딥러닝 기술 확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는 등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LG전자와 기술·비즈니스 협력을 위한 파트너십도 체결했다. 2015년부터 벤처캐피털(VC)뿐만 아니라 서울산업진흥원(SBA), 미래에셋-네이버 펀드로부터 투자 받아 관련 기술을 고도화한다.

다비오는 VPS 이외에도 다양한 기술을 체험하도록 지원한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