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S 2019]이노워터앤솔루션, IoT 초미세먼지 제거기 '퓨리움'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노워터앤솔루션(대표 박춘희)이 스마트 사물인터넷(IoT) 초미세먼지 제거기 '퓨리움(PURIUM)' 정식 버전을 출시한다. 실내로 유입되는 초미세먼지를 원천 차단할 뿐만 아니라 공기질을 인공지능으로 감시하고 트렌드를 분석해 정확한 원인과 개선 방안을 제시한다.

퓨리움
<퓨리움>

퓨리움은 아파트·은행·호텔·병원·어린이집 등 사람의 이동이 잦은 건물 출입구에 설치할 수 있다. 사람의 옷, 머리, 물건 등에 침착된 초미세먼지와 유해물질을 제거한다. 기체역학 기술로 자체 개발한 '사이클론 에어제트' 모듈은 소음을 줄이고 풍력을 강화했다. 떨어진 먼지는 바닥에 설치된 집진기가 흡입한다. 사실상 산업용 대형 공기 청정기급 기능과 성능이다.

퓨리움은 열감지기로 사람 위치와 신체 특징을 식별해 인체에 가장 효율적이고 안전한 기류를 형성한다. 사이클론 에어제트가 피톤치드, 음이온을 함유한 청정공기를 상부와 좌우 측면에서 뿜어낸다. 스마트 에어커튼이 전 과정 동안 켜져 있어 미세먼지가 퓨리움을 빠져나가지 않는다. 수많은 인파가 드나드는 공간에서 옷에 묻은 초미세먼지를 1차로 차단해 공기청정기 한계를 극복했다.

예를 들어 주차장 입구에 설치할 경우 옷에 묻은 초미세먼지를 털고 승차해 차량 내부 공기 질을 개선할 수 있다. 우체국에 설치하면 집배원이 사무실 복귀와 동시에 초미세먼지를 제거해 근무복을 수시로 세탁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덜 수 있다.

이노워터앤솔루션은 현재 전국 10여개 공공시설, 일반사무실, 학교, 가정에 퓨리움을 시범 설치·운영 중이다. 스마트 IoT 센서가 실내외 미세먼지 종류별 변화를 24시간 측정해 작동한다. 지역·시간·계절별 미세먼지 트렌드를 분석한다. 누구나 퓨리움 웹사이트에서 365일 24시간 쌓이는 정보를 실시간 확인할 수 있다.

박춘희 대표는 “미세먼지가 심각한 날 무작정 실내로 피하면 옷에 묻은 미세먼지로 실내 공기 질이 악화된다”며 “현대인 90%가 실내에서 생활하는 만큼, 대중시설부터 가정에 이르기까지 실내로 사람이 끌고 들어오는 유해물질부터 잡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성현희 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