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중소기업 5곳, 아시아권에 120억 수출계약 체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북지역 중소기업 5곳이 120억원에 달하는수출계약 채결에 성공했다.

전북도에 따르면 원진알미늄, 지오이에스, 예나, 정석케미칼, 에스시디디 등 5개 기업은 18일 전북도청에서 중국·필리핀·베트남·태국 바이어와 1020만 달러(120억원) 규모 수출계약을 체결했다.

원진알미늄은 태국 바이어와 100만 달러, 유아의류업체 지오이에스는 중국 업체와 120만 달러 수출계약을 맺었다.

화장품업체인 예나는 베트남에 100만 달러, 화학도료기업 정석케미칼은 태국에 100만 달러 규모 제품을 수출하기로 했다. 해조류 가공업체인 에스시디디는 태국 바이어와 마른김 600만 달러 계약을 체결했다.

이원택 도 정무부지사는 "도내 업체 아세안 시장 진출을 대폭 강화하고, 성장 단계별 맞춤형 수출지원 정책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전주=김한식 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