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이미선 청문보고서 채택 불발…文대통령, 내일 임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형배·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이 18일 결국 불발됐다. 중앙아시아 3개국을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두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임명안을 현지 전자결재 방식으로 재가할 것으로 보인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이날 오후 전체회의를 열어 청문보고서 채택을 논의할 계획이었지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불참하면서 보고서 채택이 이뤄지지 않았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문 후보자 청문보고서만 적격 의견으로 채택하자는 입장이었다. 민주당은 두 후보자의 청문보고서를 모두 채택하지 않으면 회의에 참석할 수 없다며 회의 자체를 보이콧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기자들을 만나 “확정되지는 않았지만, 오늘까지 국회가 두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 보고서를 송부하지 않을 경우 문 대통령이 내일 임명안을 결재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회에 이날까지 청문보고서 송부를 요청했고, 인사청문회법에 따르면 이날 자정까지 송부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문 대통령이 후보자를 임명할 수 있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