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솔루션마켓 2019]다크트레이스, 머신러닝 기반 사이버면역시스템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다크트레이스코리아가 세계 유일 비지도학습 머신러닝 기반 사이버면역시스템을 지원한다.

시장에서 인공지능(AI) 탑재 제품 중 데이터 분석으로 보안 관점에서 통찰력을 제공할 수 있는 제품인지 판별하는 게 어려워지고 있다. 기업은 확인에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하고 있다.

[공공솔루션마켓 2019]다크트레이스, 머신러닝 기반 사이버면역시스템 지원

다크트레이스코리아는 이러한 시장 조건에서 PoV(Proof of Value)로 명확한 차별성을 고객 경험을 통해 증명한다. PoV는 실제 구매고객이 경험할 수 있는 수준으로 분석 서비스를 무상 경험하도록 돕는다.

PoV로 AI 기반 머신러닝이 어떻게 사람이 주관적으로 정한 외부 정보를 참조하지 않고 실시간으로 흐르는 패킷을 전수 조사해 사이버면역체계 시스템을 구축하는지, 사이버면역체계시스템이 어떻게 100% 네트워크 가시성을 제공하고 이를 통해 정상을 판정하는지, 이에 반하는 비정상 위협행위를 손쉽게 잡아내는지 직관적 경험을 제공한다.

다크트레이스는 사이버면역시스템으로 다양한 위협이 탐지됐고 비지도 학습 효과를 고객에게 전달했다. 다변화된 비즈니스 환경에서 사각지대 없는 보안 환경을 제공한다. 여러 AI 기반 제품을 검토하는 과정에서 알려지지 않은 위협을 섬세하게 잡아내는 기술을 확보했다. 기존 보안 지식만으로 손쉽게 운용할 수 있는 100% 가시성과 운용 편의성을 보장한다.

다크트레이스 사이버면역시스템은 기존 보안시스템에서는 탐지하기 어려운 정상으로 보이는 것 중 비정상을 찾아낸다. 특이성을 종합적으로 관찰·보고해 보안 담당자에게 위기 순간에 제대로 된 정보를 기반으로 대응할 수 있는 차별화된 데이터를 지원한다.

서현석 다크트레이스코리아 대표는 “기존 시스템과 근본 차이점은 4차 산업혁명 시대 AI 도입으로 업무 성과 창출에 도움이 될 수 있다”며 “다수 고객 케이스스터디로 검증됐고 지속 개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세계 유일 비지도학습 기반 사이버면역시스템으로 내부현황을 객관적 머신러닝으로 검증하는 기회가 있기를 바란다”며 “비지도학습을 성공적 보안 강화에 활용해야 하는 이유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