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옴, 파나소닉 반도체 디바이스의 다이오드, 트랜지스터 사업 일부 인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로옴, 파나소닉 반도체 디바이스의 다이오드, 트랜지스터 사업 일부 인수

반도체 메이커 로옴 (ROHM) 주식회사(대표이사 사장 Tadanobu Fujiwara)는 파나소닉 주식회사(대표이사 사장 Kazuhiro Tsuga)로부터 반도체 사업 부문(파나소닉 세미컨덕터 솔루션즈 주식회사)의 다이오드 및 트랜지스터 사업의 일부를 인수하기로 결정했다. 인수 시기는 2019년 10월을 예정하고 있으며 이후 파나소닉의 고객에 대한 해당 제품의 판매는 로옴 주식회사가 실시한다.

로옴은 반도체 소자 사업을 로옴 그룹의 중핵 사업으로 정하고 1960년대부터 지속적으로 개발·생산·판매를 진행해 왔으며 현재는 소신호 트랜지스터 및 다이오드 시장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점유율을 확보하고 있다. 향후 자동차, 산업기기 시장을 비롯한 폭넓은 분야에서 계속적인 시장의 확대가 예상되며 바이폴라 트랜지스터 및 회로 보호용 제너 다이오드, TVS 다이오드 등의 사업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이를 위해 로옴은 "모든 경영 리소스를 적극적으로 투입해 제품 라인업의 강화, 한 차원 높은 품질 향상, 안정 공급 체제의 강화를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며 "이번에 파나소닉으로부터 본 사업을 인수함으로써 시장 점유율을 한층 더 확대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전자신문인터넷 유은정 기자 (judy6956@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