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문재인 정부 2년, 부정 평가도 귀 기울여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설]문재인 정부 2년, 부정 평가도 귀 기울여야

문재인 정부가 오는 10일 출범 2주년을 맞는다. 2주년을 즈음해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이 조사한 '현 정부 주요 분야별 정책 평가'에 따르면 전반적인 국정 평가는 분야별로 갈렸다. 가장 긍정적으로 평가한 항목은 복지였다. 긍정 평가 51%, 부정 평가 33%로 나타났다. 대북과 외교 정책이 각 45%로 긍정 평가를 받았다. 그러나 2월과 비교할 때 각각 14%포인트(P), 7%P 하락했다. 공직자 인사와 경제 정책은 각각 26%, 23%로 가장 낮은 점수를 보였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는 지난주보다 1%P 오른 45%로 조사됐다. 부정 평가는 1%P 내린 46%, 의견 유보는 9%였다. 다소 주춤했지만 취임 2주년을 즈음한 지지도는 역대 대통령 가운데 김대중 전 대통령 다음으로 높았다.

시사하는 바가 크다. 여론 조사만으로 전체를 평가하기에는 무리가 있지만 현 상황을 그대로 보여 준다. 한국갤럽 조사를 요약하면 복지·대북·외교 정책은 긍정적으로 평가한 반면에 인사와 경제 정책은 반감이 크다는 것이다. 대북과 외교 정책도 소원해진 남북 관계를 반영해서인지 다소 주춤했다. 경제 정책은 지난해 6·13 지방선거 이후 좀처럼 개선되지 못하고 횡보하고 있다. 공직자 인사도 민심을 그대로 반영한다. 청문회를 통해 청와대에서 추천한 장관 후보가 뭇매를 맞으면서 여론이 크게 돌아선 것이다.

청와대는 새겨들어야 한다. 2주년을 맞은 의례적인 여론 조사로 넘겨서는 안 된다. 특히 경제 정책과 인사는 대대적으로 손봐야 한다. 국정 철학도 중요하지만 2년 연속 부정 평가라면 기존 정책을 다시 숙고할 필요가 있다. 다행히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도는 아직 건재하다. 초기보다는 힘이 많이 빠졌지만 역대 정부와 비교하면 여전히 지지층이 두텁다. 방향의 문제이지 아직은 국정 운영 주도권을 쥐고 있는 것이다. 긍정 평가를 받은 분야는 더욱 힘 있게 밀고 나가야겠지만 부정 평가가 높은 정책은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 자칫 안이하게 판단해서 대통령 지지도까지 흔들린다면 정말 손 쓸 수 없는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