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비통 핸드백에 플랙시블 디스플레이 달았더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명품에 정보기술(IT)이 접목되면 어떤 모습일까? 더 고급스러워질까, 아니면 좀 어색할까.

프랑스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이 파격적인 시도를 감행했다. 핸드백에 플렉시블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미국 IT 매체 엔가젯은 루이비통이 최근 뉴욕에서 개최한 2020 크루즈쇼에서 플렉시블 디스플레이를 장착한 핸드백을 선보였다고 보도했다. 이 핸드백은 1920 x 1440 해상도의 아몰레드(AMO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출처 : 엔가젯
<출처 : 엔가젯>

한 제품은 단일 스크린을, 나머지 한 제품은 듀얼 스크린을 달았다. 핸드백 겉면의 플렉시블 화면에는 도시 광경이나 다양한 영상들이 재생됐다.

플렉시블은 디스플레이가 휘는 정도에 따라 4단계로 나뉜다. 1단계 깨지지 않는 디스플레이, 2단계 커브드, 3단계 밴더블(Bendable), 4단계 롤러블과 폴더블(Rollable &Foldable)이다. 현재 상용화된 것은 커브드 디스플레이다. 롤러블, 폴더블 단계까지 가는 과도기 단계다. 최근 삼성전자가 출시를 예고한 '갤럭시 폴드'는 4단계인 폴더블의 대표적 예다.

루이비통 측은 "이번 프로토타입 핸드백은 미래의 디지털 캔버스를 재검토하기 위한 기초"라면서 "재치와 혁신의 융합을 추구한다"고 전했다.

루이비통 핸드백에 플랙시블 디스플레이 달았더니...

회사 측은 이 디스플레이를 자체 제작했는지, 외부 업체의 제품인지 밝히지 않았다. 또 프로토타입 단계를 넘어 제품이 출시될 것인지도 언급하지 않았다.

루이비통이 IT를 접목한 것이 처음은 아니다. 뉴욕의 오디오 업체 마스터&다이나믹과 협력해 루이비통 로고가 새겨진 코드리스 이어폰을 출시했다. 미국의 팝 가수이자 배우인 마일리 사일러스 등 패션계 유명 인사들이 자신의 SNS에 올리면서 '루이비통 에어팟'으로 불리며 화제를 모았다.

국내에서도 임블리 쇼핑몰로 유명한 임지현씨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루이비통 무선이어폰을 포스팅해 눈길을 끌었다.

루이비통 핸드백에 플랙시블 디스플레이 달았더니...

현재 루이비통 에어팟은 일본 도쿄 팝업스토어에서 12만9600엔(약 129만원)에 판매되고 있다. 음향전문 기업 '마스터&다이나믹'이 개발한 시스템을 적용했고 검은색, 흰색, 빨간색 총 3종으로 구성됐다.

루이비통 에어팟으로 불리지만 애플과 협업한 것은 아니다. 애플의 에어팟이 무선 이어폰의 대명사다 보니 루이비통 에어팟으로 불리지만 정식 명칭은 '루이비통 무선 이어폰'이다.

루이비통 핸드백에 플랙시블 디스플레이 달았더니...

스마트 워치도 만들었다. 루이비통은 에어팟 이전에 스마트워치 '땅부르 호라이즌'을 내놨다. 땅부르 호라이즌은 퀄컴 프로세서를 사용한 제품으로 여행 정보, 대기오염 측정 기능 등이 탑재돼 있다. 가격은 200만~500만원 선이다.

루이비통 핸드백에 플랙시블 디스플레이 달았더니...
루이비통 핸드백에 플랙시블 디스플레이 달았더니...

새로운 땅부르 호라이즌은 마음에 드는 워치 페이스를 선택해 자신만의 시계 다이얼(문자판)을 완성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스트랩도 다양한 색상과 문양, 소재로 제공돼 원하는 디자인으로 교체할 수 있다. 가격은 워치 페이스(몸체)가 디자인별로 200만~300만원대, 스트랩은 색상·소재·디자인에 따라 30만~60만원대다.

루이비통 핸드백에 플랙시블 디스플레이 달았더니...



땅부르 호라이즌은 모든 여행 정보를 한 자리에 묶는 기능이 특징이다. 호텔, 항공, 기차 예약, 출발 및 도착 시간이 스마트워치와 동기화된다. 여행 시 중요한 여행 정보를 손쉽게 확인할 수 있다.

퀄컴의 새로운 '스냅드래곤 웨어 3100' 프로세서를 장착해 배터리 수명도 길어졌다. 충전하면 하루 24시간 사용이 가능하고 시간만 표시하는 워치 모드로 전환 시 최대 5일까지 사용할 수 있다.

시계 브랜드로는 최고로 꼽히는 몽블랑도 스마트워치인 '서밋 시리즈'를 판매한다. 아날로그적 매력을 소유한 몽블랑 서밋 시리즈는 iOS 호환 안드로이드 스마트워치다.

몽블랑 서밋2
<몽블랑 서밋2>

몽블랑이 두 번째로 선보인 스마트워치 서밋2는 럭셔리 시계 브랜드 중 최초로 퀄컴의 '스냅드래곤 웨어 3100' 프로세서를 적용했다. 밝기와 배터리 수명을 개선한 것이다. 또 내부 저장 용량을 4GB에서 8GB로 높였고 NFC, 구글페이, 방수, 기압계, 심박수 측정 등 다양한 기능을 갖췄다.

케이스 소재로 스테인리스 스틸, 투톤 스틸, 티타늄 중 선택할 수 있다. 스트랩은 송아지 가죽, 러버, 나일론 등 11개 중 원하는 것을 끼울 수 있다. 남녀노소 사용할 수 있는 42㎜ 케이스를 사용해 클래식하고 고급스러운 디자인이 특징이다.

엠포리오 아르마니(Emporio Armani)도 스마트워치를 선보였다.

엠포리오 아르마니 커넥티드의 최신 스마트워치는 시계 제조 분야에서 정밀성에 대한 브랜드의 전통을 고수하면서도 날렵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루이비통 핸드백에 플랙시블 디스플레이 달았더니...

Wear OS by Google 및 퀄컴 스냅드래곤 WearTM 2100 SoC를 갖춘, 새로운 엠포리오 아르마니 커넥티드 터치스크린 스마트워치는 아이폰(iPhone) 및 AndroidTM 폰과 호환된다.

새로운 엠포리오 아르마니 커넥티드 터치스크린 스마트워치는 새로운 디지털 다이얼 디자인, 인상적인 스테인리스 스틸 케이스, 1.19인치 아몰레드(AMOLED) 디스플레이와 배터리 수명을 늘려주는 주변광 센서 기능을 갖추고 있다.

스위스 시계브랜드 태그호이어는 올해 초 스마트시계 '커넥티드 모듈러 41' 업그레이드 버전을 발표하며 애플에 맞섰다. 태그호이어는 이를 위해 구글, 그리고 인텔과 협력했다고 밝혔다. 커넥티드 모듈러 41은 피트니스 트래킹, GPS, 비접촉식 결제기능 등을 갖추고 있다. 장 클로드 비버 태그호이어 CEO는 커넥티드 모듈러 41에 대해 “일반 시계처럼 보이지만 우리가 필요로 하는 모든 정보를 담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커넥티드 모듈러 41은 가장 낮은 가격이 1200달러 정도다.

김지혜기자 jihy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