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8K+OLED' 출사표...4000만원대 올레드TV 예판 돌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세계최초 8K 올레드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제품 이미지
<세계최초 8K 올레드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제품 이미지>

LG전자가 8K TV 시장에 참전했다. 세계 최초 8K 올레드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TV'를 국내 시장에 출시하며 8K 시장 경쟁에 뛰어들었다. LG가 8K TV 시장에 뛰어들면서 최고급 TV 시장 경쟁 구도는 4K에서 8K로 완전히 전환됐다.

LG전자는 3일 8K 해상도를 갖춘 88인치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신제품 예약 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서울 강남구 도산대로에 위치한 LG베스트샵 강남본점 매장에서 모델들이 LG전자의 세계최초 88인치 8K 올레드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TV를 소개하고 있다.
<서울 강남구 도산대로에 위치한 LG베스트샵 강남본점 매장에서 모델들이 LG전자의 세계최초 88인치 8K 올레드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TV를 소개하고 있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출하가를 5000만원으로 책정했다. 예약 판매 기간인 6월 한달은 특별가 4000만원에 판매한다. LG오브제 가습공기청정기도 사은품으로 준다.

올레드 TV 최대 인치였던 77인치 올레드TV 출고가가 4000만원이었고, 신제품이 초프리미엄 LG 시그니처 브랜드라는 점을 감안하면 매우 공격적인 가격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강남구 도산대로에 위치한 LG베스트샵 강남본점 매장에서 모델들이 LG전자의 세계최초 88인치 8K 올레드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TV를 소개하고 있다.
<강남구 도산대로에 위치한 LG베스트샵 강남본점 매장에서 모델들이 LG전자의 세계최초 88인치 8K 올레드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TV를 소개하고 있다.>

이 제품은 '2세대 인공지능 알파9 8K'를 탑재했다. 화질, 사운드를 알아서 최적화한다. '2세대 인공지능 알파9 8K'는 원본 영상 화질을 스스로 분석한 결과에 따라 영상 속 노이즈를 최대 6단계까지 제거한다.

8K 콘텐츠가 부족한 문제는 기술로 극복했다. 이 프로세서는 사용자가 2K(1920 × 1080), 4K(3840 × 2160) 해상도 영상을 보더라도 8K(7680 × 4320)에 가까운 수준으로 변환해준다.

사운드도 최고급 스펙이다. LG 8K 올레드 TV는 '2세대 인공지능 알파9 8K' 프로세서를 기반으로 2채널 음원을 스피커 5개로 들려주는 것처럼 가상 5.1 서라운드 사운드로 바꿔준다. TV가 설치돼 있는 공간에 최적화된 입체음향을 들려준다. 80와트(W) 스피커도 내장했다. '돌비비전 HDR' '돌비 애트모스'를 지원한다. 고화질·고음질 영상 콘텐츠 전송 규격 'HDMI 2.1'를 탑재했다.

LG전자는 독자 인공 지능 플랫폼을 기반으로 구글 인공지능 비서 '구글 어시스턴트' 한국어 서비스를 탑재했다. '인공지능 홈보드' 기능을 이용하면, 사용자가 대형 TV 화면에서 LG 씽큐 가전 등 집안 스마트 가전을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다.

LG전자는 7월 한국을 시작으로 3분기부터 북미, 유럽 등에 8K 올레드 TV를 판매할 계획이다.

손대기 LG전자 한국영업본부 한국HE마케팅담당은 “LG 8K 올레드 TV는 압도적 화질의 올레드 기술에 최고 해상도, 최대 크기를 구현한 명실상부 세계최고 TV”라면서 “LG만의 차별화한 올레드 기술력을 앞세워 프리미엄 TV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강남구 도산대로에 위치한 LG베스트샵 강남본점 매장에서 모델들이 LG전자의 세계최초 88인치 8K 올레드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TV를 소개하고 있다.
<강남구 도산대로에 위치한 LG베스트샵 강남본점 매장에서 모델들이 LG전자의 세계최초 88인치 8K 올레드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TV를 소개하고 있다.>
강남구 도산대로에 위치한 LG베스트샵 강남본점 매장에서 모델들이 LG전자의 세계최초 88인치 8K 올레드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TV를 소개하고 있다.
<강남구 도산대로에 위치한 LG베스트샵 강남본점 매장에서 모델들이 LG전자의 세계최초 88인치 8K 올레드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TV를 소개하고 있다.>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