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호텔서 하루 숙박료가 4100만원...그럼 교통비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제우주정거장에서 푸른 지구를 바라보며 하룻밤 자는 숙박비는 얼마나 될까?

우주여행 패키지가 속속 등장하면서 여행 상품 가격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블루 오리진, 스페이스X, 버진 갤럭틱 등 민간 우주항공기업이 수년 안에 우주여행 상품을 선보이겠다고 선언한 건 이미 잘 알려진 이야기다. 수분간 몇억원 비용이 발생하는 상품부터 5일간 3000억원이 넘는 여행 상품까지 다양하다.

우주호텔서 하루 숙박료가 4100만원...그럼 교통비는?

이젠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숙박할 수 있는 기회도 생겼다. 미국항공우주국(NASA)이 2020년부터 ISS를 민간에 개방하는 프로그램을 만들고 있기 때문이다. NASA는 최근 “관광객이나 우주 비즈니스 업체들이 ISS를 방문할 수 있도록 허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심사는 가격이다. NASA는 얼마를 받을까. 민간인 한명이 하룻밤 숙박하는데 드는 비용은 약 3만5000달러(4100만원) 수준으로 추정된다. ISS에서 인터넷을 사용하려면 데이터 1GB당 50달러(5만9000원)를 더 내야 한다.

ISS에서 우주 생활을 꿈꿨던 부자라면 4100만원을 숙박비로 낼 수 있을까. 하지만 배보다 배꼽이 크다. 5성급 호텔보다 여행지로 가는 비행기 삯이 더 드는 경우가 있다. ISS 숙박이 꼭 그렇다. ISS에 가려면 민간 우주항공기업의 유인 우주선을 타야 한다. 왕복 비용은 약 5800만달러(687억원)로 추산된다.

돈만 있다고 ISS에 갈 수 있는 건 아니다. ISS 방문객은 우주 비행사와 동일한 수준의 훈련을 받아야 한다. NASA는 1년에 두 차례, 한 번에 최대 30일간 ISS에 머무를 수 있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ISS에 최대 6명이 한 번에 머물 수 있다는 건 고려하면, 1년에 12명이 방문할 수 있다.

수많은 부자들이 이미 우주여행 상품에 줄을 서고 있다. '호텔 ISS'에 숙박권도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ISS가 민간에 개방된다고 하더라도 수많은 사람에겐 그림의 떡이다.〃

권동준기자 djkw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