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민간 무인단말에도 관심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설]민간 무인단말에도 관심을

공항은 물론 극장, 패스트푸드 매장, 카페 등 곳곳에 무인단말 설치가 늘고 있다. 무인단말은 주문과 대기 시간을 줄이는 등 이용자 편의성을 높이고 있다.

그러나 장애인과 고령층 등 사회적 약자에겐 불편한 존재다. 시각장애인이나 휠체어를 이용하는 장애인에게 무인단말기는 애물단지나 다름없다.

무인단말 대부분 성인 대상으로 제작·설치돼 휠체어를 탄 장애인이 이용하는 건 불가능하다. 무인단말 글씨도 작아 고령층은 이용하는 데 애를 먹곤 한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무인단말이 사회적 약자에는 접근성 사각지대라는 지적이 지속적으로 제기됐다. 국회에는 장애인의 무인단말 접근성을 개선하는 내용의 법률이 발의됐지만 이렇다 할 관심을 받지 못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고시를 개정, 앞으로 공항이나 공공기관에 설치하는 무인단말은 장애인과 고령층이 불편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제작하고 설치하도록 했다. 국가기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등이 대상이다.

또 과기정통부는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무인단말 접근성 실태도 조사하고 있다.

무인단말 이용과 관련, 장애인과 고령층 접근성과 정보격차를 줄이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

하지만 편의점과 마트 등에도 무인단말이 빠르게 늘고 있다. 공공기관 무인단말 이용 편의를 높이는 것 못지 않게 민간의 무인단말에도 관심을 가져야 할 시점이다.

그렇다고 민간의 무인단말 접근성 개선을 법, 제도로 강제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 민간이 자발적으로 동참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게 최선의 방법이다.

공공이든, 민간이든 사회적 약자가 무인단말을 이용하는 데 조금도 불편이 없도록 하는 건 정부뿐만 아니라, 민간 그리고 사회 전체 책임이다.

장애인과 고령층이 무인단말뿐만 아니라 각종 정보통신기술(ICT) 기기 이용에 차별받지 않도록 정부와 민간의 노력이 동반돼야 한다.

et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