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웅진코웨이 인수, 과욕이었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설]웅진코웨이 인수, 과욕이었나

웅진코웨이가 시장에 다시 매물로 나왔다. 웅진그룹이 3월 MBK파트너스로부터 웅진코웨이를 되사들인 지 3개월 만이다. 웅진그룹은 재무 부담을 미리 대응한다는 차원에서 웅진코웨이를 매각하기로 결정했다고 27일 밝혔다. 웅진은 매각 자문사로 한국투자증권을 선임했으며, 렌털 시장에 진출한 대기업이 유력 후보군으로 거론된다. 매각 대상은 웅진씽크빅이 보유한 웅진코웨이 지분 25.08%다.

웅진코웨이 재매각 결정은 웅진에너지가 결정적이었다. 태양광 사업을 영위하던 웅진에너지에 대한 감사 의견이 거절당하면서 기업회생 절차로 이어졌다. 그 여파로 지주사인 웅진 회사채 신용등급이 BBB+에서 BBB-로 하락하며 자금 조달 비용이 증가했다. 웅진그룹은 웅진코웨이를 되사는 데 약 2조원을 썼다. 이 가운데 1조6000억원을 대출로 조달했다. 한국투자증권이 1조1000억원을 대출했고, 웅진씽크빅이 약 5000억원 규모의 전환사채(CB)를 발행했다.

자금 사정이 얼어붙은 데다 웅진에너지마저 법정 관리를 신청하면서 자금줄이 막혀 그룹 전체가 위험에 빠질 가능성이 짙어졌기 때문이다. 사실 인수 당시부터 인수금 대부분을 빚으로 조달, 우려의 목소리가 높았다. 결국 코웨이를 매각한 지 6년 만에 다시 사들였지만 되팔면서 의미 없는 딜로 전락했다.

아쉬운 것은 잇따른 인수합병(M&A)에 시달리면서 웅진코웨이 자체 경쟁력이 사그라지지 않을까 하는 우려감이다. 코웨이는 윤석금 회장이 국내에 '렌털'이라는 개념을 처음 도입해서 성공한 기업이다. 무에서 유를 창조하며 전형적인 기업가 정신을 보여 줬다. 국내 가전 시장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쳤다. 지금도 렌털 시장의 절대 강자로서 지난해 매출 2조7073억원, 영업이익 5198억원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거뒀다. 1분기 실적도 상승세에 올랐다. 시가총액도 6조원에 이른다. 국내에서 드물게 밑바닥부터 성장한 벤처형 창업 모델이 외풍에 따라 평가절하하지 않을까 걱정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