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통신재난 대응 훈련 정례화해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설]통신재난 대응 훈련 정례화해야

지난해 11월에 발생한 KT아현지사 통신구 화재는 통신망 두절 등 통신 재난으로 인한 피해가 얼마나 심각한 지 실감하기에 충분한 사건이다.

특정 지역에서 발생한 사고임에도 피해 지역과 피해 규모가 방대했다.

과장하면 일부 통신망 두절이 대한민국 네트워크 전면 중단으로 비화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경각심을 일깨워 줬다. 어떠한 경우에도 통신망은 보장돼야 한다는 필요성도 절감했다.

KT아현지사 통신구 화재 이후 통신망 두절 등 통신재난 대응을 위한 대책이 잇따라 수립됐다. 정부는 지난해 12월 국정현안점검회의에서 통신재난 대응체계 강화 대책을 발표했다.

올해 4월에는 통신망 이원화 추진, 이용자 보호체계 강화 등 방송통신재난관리 기본계획도 변경했다. 6월에는 통신재난 경보발령 기준 강화, 통신사 협업체계 강화 등 정보통신 위기관리 표준 매뉴얼도 개정했다.

매뉴얼이 금과옥조라 해도 현장에 제대로 적용되지 않으면 무용지물이나 다름없다.

중요한 건 제도 개선 등 대책보다 실천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3일 KT혜화국사에서 통신재난 대응훈련을 실시했다. 개선 사항이 현장에 적용되고 있는지 확인하고, 부족한 부분을 보완하기 위한 것이다.

통신망 두절 등 비상사태가 발생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은 누구나 똑같다.

두 번 다시 KT아현지사 통신구 화재와 유사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이를 위해 필요한 것은 예상하지 못한 통신 재난이 발생해도 우왕좌왕하지 않고 대응할 수 있도록 하는 상시적이고 정례적 훈련이다.

반복된 훈련으로 통신 재난 대비 체제를 완비할 때 대처 능력을 함양시키고 복구도 빨리 할 수 있다.

통신재난 대응 훈련은 일회성이 아니라 정기적으로 실시해야 한다. 이날 훈련이 끝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이 돼야 한다.

통신망 두절 등 통신재난은 국민 생활은 물론 국가 경제에 엄청난 악영향을 초래한다는 점을 결코 잊어서는 안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