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회 유교전] 코엑스 유아교육전에서만 만나는 '유치원·어린이집 전문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43회 유교전] 코엑스 유아교육전에서만 만나는 '유치원·어린이집 전문관’

‘제 43회 서울국제유아교육전&키즈페어(이하 코엑스 유교전)’가 7월 11일부터 14일까지 코엑스에서 열린 가운데 '유치원·어린이집 전문관’은 일반 참관객뿐만 아니라 교육계 종사자들로 붐볐다.

[43회 유교전] 코엑스 유아교육전에서만 만나는 '유치원·어린이집 전문관’

딜리브로
딜리브로는 어린이 보호구역 교통사고 예방 가방 안전 덮게, 레인커버, 스쿨존 형광커버 전문 업체로 이번 전시회에선 전국 지자체, 교육청 등 관공서에 납품하는 가방 안전 덮개를 주력으로 소개했다. 딜리브로의 가방안전덮개는 아이의 연령에 맞게 다양한 사이즈로 제작되며 한국의류시험연구원 어린이제품 안전인증을 통과해 KC인증이 되어있는 제품이다.

[43회 유교전] 코엑스 유아교육전에서만 만나는 '유치원·어린이집 전문관’

아이-베이비
서울시 공유기업 아이-베이비(대표 조문경)는 짧은 사용주기의 유아동용품의 자원 재활용과 환경 보호를 모토로 1999년 11월 서비스를 시작해 오늘까지 한결같이 서비스를 이어오고 있다. 2016년 9월부터 서울시 공유 기업으로 지정돼 다양한 공유 활동을 지속해오고 있다.

안전하고 편리한 중고장터, 택배 할인 서비스 그리고 책 팔기 서비스 등 다양하고 실용적인 서비스와 편리한 기능으로 총 1억 명 이상의 누적 방문자를 보유하고 있는 아이-베이비는 명실상부 대한민국 1등 유아동용품 중고장터라 할 수 있다. 서비스 20주년을 맞이해 이용자 편의를 위한 개편과 함께 원 전용 서비스를 새롭게 선보일 예정이다.

이날 유치원·어린이집 전문관에선 딜리브로와 아이-베이비 외에도 △꼬마호랑이 △보아스 △국립한글박물관 △서울시육아종합지원센터 △아리부바 △아이두 △프리스쿨 △타임즈코어가 참가했다.
 
한편, 코엑스 유교전은 학습, 교육프로그램부터 문구, 완구, 유아용품, 아이방용품, 운영용품에 이르기까지 학부모와 교육 산업 종사자가 만족할 수 있는 다양한 전시 품목을 자랑한다. 유교전은 △신제품 홍보 △신규 고객 발굴 △B2B 계약 △새로운 유통망 확보 △글로벌 사업 기회 모색 △소비자 반응 조사 등 유아 교육 마케팅 장으로서 역할을 해오고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유은정 기자 (judy6956@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