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중기부 장관 “日 수출규제 대-중소기업 R&D 투자 연결, 플랫폼 구축으로 대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박영선 중기부 장관이 17일 정부대전청사 대회의실에서 열린 2번째 북콘서트 박장대소 행사에서 일본 수출규제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이 17일 정부대전청사 대회의실에서 열린 2번째 북콘서트 박장대소 행사에서 일본 수출규제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일본 수출규제에 대해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공동 연구개발(R&D)투자 연결과 플랫폼 구축으로 대처하겠다고 17일 밝혔다.

박 장관은 17일 정부대전청사 대회의실에서 열린 2번째 북콘서트 '박장대소' 행사에서 “한일 무역 전쟁이 우리에게 위기이긴 하지만 기회의 계기를 제공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중기부가 관련 기술보유 업체 조사해보니 생각보다 많았다”면서 “이들이 왜 사업화를 안했냐는 질문에 대기업이 안 사준다는 판로 문제를 지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기업도 부분적으로 반성하면서 그동안 일본에서 들여오면 신뢰할 수 있어 쉽게 생각했다고 한다”면서 “이번 일을 계기로 우리도 중소기업과 연구개발에 투자하고 스스로 마련해야 한다는 생각을 갖는 계기가 됐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2018년에 나온 일본과학기술백서를 보면 일본도 대기업과 스타트업을 어떻게 연결해줄 것 인가를 가지고 고민하고 있다”면서 “대기업 몸집은 무겁고 기술은 4차 산업혁명에 빠르게 변화하는 흐름에서 대기업과 중소기업 R&D 투자 연결자 역할을 강화하고 플랫폼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