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전국 8개 지자체 규제자유특구 심의...23일 특구위원회 상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중소벤처기업부가 전국 8개 지자체가 신청한 규제자유특구 계획에 대한 심의에 들어갔다.

중기부(장관 박영선)는 17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규제자유특구 최초 지정을 위한 '규제자유특구규제특례등 심의위원회'를 열고, 지자체별 규제자유특구 계획을 점검했다.

이날 우선 대상자로 선정된 8개 지자체는 △강원 디지털헬스케어 △대구 스마트웰니스 △부산 블록체인 △세종 자율주행실증 △전남 e모빌리티 △울산 수소그린모빌리티 △충북 스마트안전제어 △경북 차세대 배터리리사이클링 계획을 발표했다.

중기부는 이들 계획을 오는 23일 열리는 국무총리 주재 특구위원회에 상정해 최종 지정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정부는 기존 제도와 법 테두리가 혁신의 속도를 따라가지 못한다는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규제혁신 5법을 추진, 신기술 기반 지역산업 육성을 위한 규제자유특구 제도를 도입했다”면서 “특구 내에서 혁신적인 사업과 서비스가 실현돼 지역경제 활성화 마중물 역할을 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