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KDN, 베트남 KOSEF 2019 전시회서 전력 ICT 기술 뽐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전KDN, 베트남 KOSEF 2019 전시회서 전력 ICT 기술 뽐내

한전KDN(사장 박성철)은 17일부터 20일까지 베트남 호치민 SECC 컨벤션에서 열리는 베트남-한국 스마트전력에너지전시회(KOSEF 2019) 전시회에 참가, 우리나라 전력 ICT 기술을 소개했다고 밝혔다.

올해 처음으로 개최되는 KOSEF 2019는 아시아의 신규시장으로 각광받는 베트남에서 개최되는 대규모의 에너지전시회다. 총 206부스 규모 국내외 152개의 기업이 참여했다.

한전KDN은 전시회에 △K-DCU △분산형 전원 종합운영시스템 △MG-EMS △전력IoT-Gateway △태양광발전 관제시스템 등 5종의 솔루션을 출품·전시 했다., 특히, 사회적 가치, 동반성장의 일환으로 K-DCU 솔루션 관련 우수협력사인 CNU글로벌의 PLC칩, 아이티스퀘어의 고압 프로브제품을 함께 출품했다.

K-DCU는 지능형검침기(AMI) 시스템의 핵심장치인 데이터집중장치다. 이전 DCU의 안정성, 확장성 등의 문제를 완벽히 보완하고 향후 4차 산업혁명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자 새롭게 개발됐다.

또 신재생에너지를 전력계통에 안정적으로 연계를 지원하는 분산형전원 종합운영시스템, 전력분야에 사물인터넷(IoT)기술을 융합해 전력구, 대규모AMI장치 등을 관리하는 전력 IoT-게이트웨이, MG-EMS와 태양광 관제시스템 등 그동안 한전KDN이 연구개발 보유한 솔루션 등이다.

한전KDN은 이번 전시회에 우수협력사와 공동전시관을 구성, 별도 공간 제공과 함게 공동 전시공간을 제공하고 번역과 판촉물 제작을 통해, 협력사의 홍보효과를 극대화 하는 등 협력사와 상생협력에도 노력했다.

한전KDN 관계자는 “올해 한전KDN의 베트남지사가 설립된 만큼 이번 KOSEF 2019 전시회를 통해 베트남 시장에 한전KDN이 개발·보유한 솔루션을 홍보하고 이를 통해 베트남 내 에너지신산업 관련 해외사업 개발을 위한 네트워크 구축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경민 산업정책(세종)전문 기자 km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