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GDF 2019' 폐막...문화예술과 신기술 융합 대중성 확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GDF 2019에서 토크콘서트를 진행하고 있다.
<GDF 2019에서 토크콘서트를 진행하고 있다.>

경기도가 주최하고 경기콘텐츠진흥원과 경기도문화의전당이 공동주관하는 '글로벌 개발자 포럼 2019(GDF 2019)'이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관계자와 3000여명 관람객이 방문한 가운데 24일 막을 내렸다.

글로벌 개발자 포럼은 경기도 대표 VR·AR 관련 국제콘퍼런스로 2017년 처음 시작돼 매해 새로운 시장 가능성을 탐구하며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올해는 '경험의 확장(Beyond Experience)'을 주제로 18일 개막했다.

포럼 기간 중 가브리엘 바르샤 콜롬보의 '디센트(DESCENT)', 윈슬로우 터너 포터의 '트리 VR' 등 총 22개 전시작품을 선보였e. 첨단기술과 예술 경계가 사라지면서 인간 삶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전문가 다양한 논의가 진행됐다.

제57회 베니스비엔날레 한국관 예술 감독을 역임하고 현대자동차 아트디렉터로 활동했던 이대형 연사의 '4차 산업시대, 왜 예술이 중요한가?' 강의가 주목을 받았다. 이대형 연사는 “다양한 인간 본성은 제도화된 공식과 이분법으로 설명되지 않기 때문에 인간 다양성과 변수를 포용할 수 있는 기술 철학이 가능하기 위해서는 예술과 기술의 만남은 더 자주 지속돼야한다”라고 강조했다.

GDF 2019 체험관에서 한 관람객이 전시관을 둘러보고 있다.
<GDF 2019 체험관에서 한 관람객이 전시관을 둘러보고 있다.>

'ICAA' 창립 멤버이자 대표인 닥터 아네테돔스는 '예술 시장의 디지털 혁명과 그것이 중요한 이유'를 주제로 한 강연에서 “VR·AR뿐만 아니라 빅데이터, 블록체인 등 기술혁명이 디지털 아트시장에서도 큰 파장을 일으키고 있어 앞으로 성장이 기대 된다”며 VR뮤지엄 등 유럽 성공 사례를 보여줘 이목을 끌었다.

지안프랑코 이안누치, 세계적인 안무가이자 미디어 아티스트인 질 조뱅, VR 기반 영화, 미디어 감독으로 활동 중인 유진정, 국립현대미술관 '한국의 젊은 감각'에 선정된 안성석 작가, 독일 출신 '마티아스 저드'등 세계적인 VR·AR 아티스트들이 강연과 토크콘서트, 작가와 대화 등을 통해 관람객들을 만났다.

VR·AR 전시는 첨단 기술과 문화예술 융합 방향을 제시하며 관람객에게 큰 호평을 받았다. 그중 멀티미디어 아티스트인 윈슬로우 터너 포터의 대표 작품인 '트리'가 많은 인기를 끌었다. 관람객이 웅장한 열대 우림의 나무로 자라는 과정을 오감을 통해 경험하는 이색 체험이라는 평이 이어졌다. 한 관객은 “VR이 단순 흥미에 그치는 콘텐츠가 많아 큰 기대를 하지 않았는데 직접 와서 보니 예술작품으로써 감동을 주는 전시라 기대 이상”이라고 말했다.

공정식 경기도 미래산업과장은 “GDF 2019를 통해 예술계에도 VR·AR 기술 확장 가능성이 있음을 확인했다”면서 “VR·AR 등 기술과 예술 융합 콘텐츠 개발자, 작가들이 더 성장할 수 있도록 GDF의 플랫폼 기능을 확대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