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연연, 국민의 R&D 플랫폼으로 거듭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출연연, 국민의 R&D 플랫폼으로 거듭난다

과학기술 정부출연연구기관이 글로벌, 지역 연구개발(R&D) 플랫폼 기능을 수행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2일 '국가·지역·국제 연구개발(R&D) 플랫폼 추진전략'을 발표했다.

출연연은 현재 수행하는 R&D와 함께 △국가 R&D 전략분야 및 긴급 현안별 연구협의체를 구성하고 협의체 내 공동연구를 통해 대형 연구성과 및 현안해결 실적을 창출하는 '국가 R&D 플랫폼', △출연연 지역분원을 중심으로 지역별 산·학·연·관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지역기업 수요기술 개발 및 지역사회문제 해결 등에 기여하는 '지역 R&D 플랫폼' △기관이 보유한 인프라 및 역량을 활용해 해외 연구자를 유인하는 한편, 국가별 수요에 부합하는 국제공동연구를 수행하는 '국제 R&D 플랫폼'이라는 임무를 맡는다.

과기정통부는 출연연의 연구 성과, 시설이 집적돼 있어 외부 R&D 수요와 원활한 연계가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 이에 따라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중소기업 육성, 연구결과의 사업화 연계, 국제 협력 네트워크 다변화에 있어 출연연이 플랫폼으로써 기능을 부여하기로 했다.

이창윤 과학기술일자리혁신관은 이날 한국화학연구원 디딤돌플라자에서 열린 '출연연 R&D 플랫폼 정책토론회' 기조발표에서 “출연연이 중장기 역할(R&R)을 자율적으로 정립하고 예산·인력·조직의 혁신을 추진중”이라면서 “국가 차원에서 출연연 전체를 아우르는 역할에 대한 요구가 제기됨에 따라 개별 기관단위 연구수행에서 R&D 플랫폼으로의 도약을 추진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문미옥 과기정통부 제1차관은 “개별 출연연의 R&R를 정립했으나 과학기술 출연연 전체를 대상으로 하는 국가적 역할의 정립은 미비하다”면서 “”출연연은 기관별 R&R 및 축적된 연구역량, 인프라 등을 바탕으로 국가, 지역, 국제 R&D 수요에 대응하는 과학기술계 기반(플랫폼)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날 토론회는 이상민 국회의원, 문미옥 차관, 원광연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출연연 기관장 및 연구자대표, 외부 전문가 등 약 100여명이 참석했다.

토론에는 송미영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융합연구본부장, 박상열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원장, 남승훈 연총 회장, 이정원 STEPI 선임연구위원, 김정윤 충남대 교수 등이 참여해 출연연이 수행해야 하는 역할의 범위, R&D 플랫폼 운영에 필요한 정부와 연구회 역할, 해외 공공연구기관 사례 등에 대한 의견을 냈다.

이상민 의원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한 분야에서만 연구하는게 아니라 다양한 분야를 융합해야 한다”며 “각 출연연의 정체성을 고도화하면서 R&D 플랫폼 협업 네트워크 강화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세계적 연구소로 도약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호 정책기자 snoop@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