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다 하루키 도쿄대 명예교수 "아베 '한국 상대 안하기' 정책, 평화국가 종언" 비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와다 하루키 도쿄대 명예교수 "아베 '한국 상대 안하기' 정책, 평화국가 종언" 비판

일본 진보 지식인 와다 하루키 도쿄대 명예교수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한국 상대 안하기' 정책을 강하게 비판했다.

서울대 일본연구소는 26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회관 국제회의실에서 '한일관계:반일과 혐한을 넘어서'를 주제로 제1회 관정일본연구 학술회의를 개최했다.

기조강연자로 나선 와다 하루키 일본 도쿄대 명예교수는 “2018년 남북 정상회담과 이어진 북미 정상회담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 이중의 충격을 줬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만남을 중개했고, 트럼프는 아베와 상의 없이 정상회담을 하겠다고 즉답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 같은 문 대통령의 행동은 납북 일본인 문제로 계속해서 북한에 압력을 가해온 아베 총리의 태도와 대립하는 것”이라며 “북측이 납치 문제 교섭을 받아들이지 않고, 한·미와는 계속 대화를 이어가자 아베 총리는 전례 없이 궁지에 몰리게 됐다”고 분석했다.

와다 교수는 “최근 일본 전문가와 정부 관계자에게서 한국을 적대시하고 한국과 관계를 끊을 것을 각오하자는 논의가 나온다”고 전했다. 그는 “동북아의 결합을 버리고 중국·러시아·남북한이라는 대륙 블록에 대항해 미국·일본·대만의 해양 블록으로 결속하겠다는 의미로, 이 같은 아베 총리의 정책은 평화국가 일본의 종언”이라고 진단했다.

이어진 연구발표에서는 현재 진행 중인 한일 양국 간 갈등을 해결할 방안이 제시됐다. 김효진 서울대 일본연구소 교수는 최근 일본 아이치현에서 개막한 트리엔날레에서 '평화의 소녀상'이 포함된 '표현의 부자유전, 그 후' 전시가 중단된 데 대해 “일본의 소녀상에 대한 반발을 지적하기보다는 표현의 자유 문제를 부각하는 것이 더 호소력 있는 전략”이라고 말했다.

김 교수는 “일본 시민사회는 여전히 검열에 대한 큰 반감을 가지고 있고, 이는 중요한 연대의 근간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남기정 서울대 일본연구소 교수는 1965년 체결된 한일기본조약 및 청구권 협정에 대한 양국의 해석을 일치시키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연구발표를 통해 밝혔다. 남 교수는 “한일기본조약의 해석과 관련해 우리 정부는 식민 지배의 불법성을 전제로 하고 있으나 일본은 식민 지배가 합법이었다는 해석에 입각해 있다”며 “그 간극을 좁히지 못하고 '합의할 수 없음에 합의'한 채 문제를 접었던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식민지배의 불법성을 문서화해 한국과 일본이 공유하는 일만 남았다“고 설명했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