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일본차 판매 56.9% 급감…반사효과는 벤츠·BMW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8월 일본차 판매 56.9% 급감…반사효과는 벤츠·BMW

8월 일본차 판매가 절반 이하로 뚝 떨어지는 등 불매운동 여파가 나타나고 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는 지난달 일본계 브랜드 승용차 신규등록이 1398대로 작년 같은 기간(3247대)에 비해서 56.9% 감소했다고 4일 밝혔다.

일본 불매운동이 시작된 7월(2674대)에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17.2% 줄었는데 8월엔 감소폭이 3.3배나 커졌다. 올해 들어 8월까지 누적 판매량은 2만7554대로 0.7% 줄었다. 누적량 마이너스는 올해 들어 처음이다. 일본차 판매는 2014년 이래로 연간으론 계속 증가세를 이어왔다. 지난달 수입차 시장에서 일본차 점유율은 7.7%로 한 자릿수로 내려앉았다. 작년 같은 달(16.9%)에 비해 절반 이하로 떨어졌다. 다만, 올해 들어 누적 점유율은 18.8%로 여전히 작년 동기(15.4%)보다 높다. 이번 사태가 벌어지기 전까지 유럽차 판매가 주춤한 상황에 일본차가 독보적인 성장세를 보였기 때문이다.

브랜드별로는 지난달 렉서스 판매량은 603대로 작년 동기보다 7.7% 늘어나며 증가세를 유지했다. 다만, 전월에 비해선 38.6% 줄면서 불매운동 영향을 피하진 못했다.

렉서스 'ES300h'도 수입차 판매순위 3위(7월)에서 10위로 밀려났다. 판매량이 657대에서 440대로 줄었다. 토요타는 542대로 작년 같은 달보다 59.1% 감소했다.

이밖에 혼다는 138대로 -80.9%, 닛산 58대로 -87.4%, 인피니티 57대로 -68.0%를 기록하며 타격을 입었다. 일본차 하락세 여파로 8월 전체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는 1만8122대로, 작년 같은 달(1만9206대)보다 5.6% 줄었고, 전월(1만9453대)보다는 6.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월 누적 판매도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18.3% 적은 14만6889대를 기록했다. 일본차 판매가 꺾인데 따른 반사효과는 독일 브랜드가 누렸다. 국가별로 독일차 판매는 작년 같은 달에 비해 24.3% 뛰었다. 미국(-38.6%), 영국(-22.9%), 스웨덴(-2.5%), 프랑스(-32.4%), 이탈리아(-15.2%) 등과 대조됐다. 브랜드별로 메르세데스-벤츠가 6740대로 123.3% 치솟으며 1위 자리를 지켰다. 그 다음으로 BMW 4291대(80.1%), 미니 1095대(36.2%) 등이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판매 규모로는 볼보(883대), 지프(692대)와 렉서스가 그 뒤를 이었다. 인증 문제로 한동안 판매 실적이 거의 없던 아우디도 205대 팔렸다. 개인 구매가 61.4%, 법인은 38.6%였다. 베스트셀링 모델은 벤츠 E300(1435대)와 E300 4MATIC(1159대), BMW 520(677대)이 차지했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