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혁신, 제조업이 풀어가야할 과제는? ‘인더스트리 4.0, 디지털 인사이트 2019’ 18일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디지털 혁신, 제조업이 풀어가야할 과제는? ‘인더스트리 4.0, 디지털 인사이트 2019’ 18일 개최

인더스트리 4.0 관련 국내의 대표적인 콘퍼런스로 자리매김한 ‘인더스트리 4.0, 디지털 인사이트’가 다음 달 18일 서울 신도림동 쉐라톤호텔 디큐브시티 그랜드볼룸에서 열린다.

전자신문과 테크데일리가 주최·주관하는 ‘인더스트리 4.0, 디지털 인사이트’는 디지털 혁신이라는 현실의 한 가운데서 제조업이 풀어 가야할 과제와 앞으로의 방향을 기술 중심으로 조망하는 이벤트로 주목을 받고 있으며, 올해로 3회째를 맞게 됐다.   

스마트제조혁신추진단과 전자부품연구원이 후원하는 ‘인더스트리 4.0, 디지털 인사이트 2019’는 ‘인텔리전트 스마트 팩토리의 미래(The Future Of Intelligent Smart Factory)’를 주제로, ‘산업 자동화 및 디지털화(Industry Automation & Digitalization)’를 부제로 진행되며, 산업 생산의 효율성을 최적화하기 위한 미래 지능형 공장 구현에 필요한 전략을 초점을 맞췄다.
 
이번 콘퍼런스에서는 키노트에 앞서 가장 먼저 스마트제조혁신추진단의 박한구 단장이 ‘스마트 제조혁신의 추진 정책과 참여 방안’을 소개한다.  

이어지는 키노트 세션에서는 우선 삼성SDS의 이승준 상무가 ‘지능형 공장 완성을 위한 인텔리전트 팩토리 구축’을 주제로 강연한다. 이어 지멘스의 최유순 부장이 ‘제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디지털라이제이션(Digitalization)’에 대해, 오토메이션애니웨어의 이영수 지사장이 ‘'RPAI( RPA+AI)' 기반 스마트팩토리 디지털혁신’에 대해, 케바의 토마스 린데(Thomas Linde) CIO가 ‘Cooperative Robot combined with cloud intelligence in a manufacturing area’에 대해 각각 발표한다.  

디지털 혁신, 제조업이 풀어가야할 과제는? ‘인더스트리 4.0, 디지털 인사이트 2019’ 18일 개최

 
오후에 진행되는 기술 세션은 두 가지(세션 A와 세션 B)로 나눠 진행된다. ‘플랫폼ID4.0과 지능형 공장 인프라스트럭처’를 타이틀로 하는 ‘세션 A’에서는 진코퍼레이션의 이창희 대표가 ‘일반 제조공장에서 스마트팩토리로의 쉬프트 전략 및 구현’, 미쓰비스전기의 사와다 류지 씨가 ‘The Future of Smart Factory Led by AI and IoT’, SAP의 조용완 전무가 ‘Digital Manufacturing을 위한 SAP의 전략 및 솔류션’, KSTEC의 이우항 전문위원이 ‘제조업 RPA 적용 사례와 성공적인 도입 방안’, 다쏘시스템의 심인보 팀장이 ‘Digital Transformation을 위한 미래 Manufacturing 전략’, 코그넥스의 김민수 전무가 ‘스마트 팩토리 구현을 위한 딥러닝 기반의 비전 솔루션’을 주제로 각각 발표에 나선다.

‘커뮤니케이션과 디지털 전환’을 타이틀로 하는 ‘세션 B’에서는 노키아네트웍스의 최성남 실장이 ‘5G/AI 기반 Smart Factory 전략 및 사례’, 지멘스의 최유순 부장이 ‘제조업의 IoT Platform 발전 방향’, 브릿지웨어의 황철상 대표가 ‘실무 및 설계자를 위한 OPC UA Guide’ 지브라의 박현 이사가 ‘스마트 팩토리를 위한 Enterprise Edge 솔루션’, 스트루투스의 김지영 차장이 ‘엣지 플랫폼과 산업자동화 커넥티비티 구현 전략’을 주제로 각각 발표에 나선다.

‘인더스트리 4.0, 디지털 인사이트 2019’ 콘퍼런스에 참여하려면 행사 등록페이지(http://conference.etnews.com/conf_info.html?uid=124)를 통해 사전등록하면 된다.

 전자신문인터넷 유은정 기자 (judy6956@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