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BMW 아성 깬다"…아우디 A6, 프리미엄 수입차 시장 '태풍의 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아우디가 올해 핵심 신차인 '신형 A6'를 선보이면서 메르세데스-벤츠와 BMW가 양강으로 자리한 프리미엄 수입차 시장에 태풍의 눈으로 떠올랐다. 디젤게이트 이전 벤츠, BMW와 함께 프리미엄 수입차 3강을 형성했던 아우디는 신형 A6를 필두로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아우디코리아가 23일 서울 반얀트리호텔에서 신형 A6 신차발표회를 열고 본격 판매를 알렸다. 배우 이진욱이 아우디 신형 A6를 소개하고 있다.
<아우디코리아가 23일 서울 반얀트리호텔에서 신형 A6 신차발표회를 열고 본격 판매를 알렸다. 배우 이진욱이 아우디 신형 A6를 소개하고 있다.>

23일 아우디코리아는 서울 반얀트리호텔에서 신형 A6 신차발표회를 열고 본격 판매를 알렸다. 아우디 베스트셀링카 A6의 8세대 완전변경 모델인 신형 A6는 45 TFSI 콰트로, 45 TFSI 콰트로 프리미엄 두 가지 트림으로 판매를 시작한다. 아우디 새 디자인 언어를 적용하고, 모든 트림에 S 라인 익스테리어 패키지를 기본 적용해 역동성을 강조했다. 파노라믹 선루프와 매트릭스 LED 헤드라이트와 테일라이트도 장착했다.

파워트레인은 디젤 없이 가솔린 모델로만 구성했다. 2.0ℓ 직렬 4기통 가솔린 직분사 터보차저(TFSI) 엔진에 7단 S트로닉 자동변속기를 맞물렸다. 최고출력은 252마력, 최대토크는 37.7㎏·이다. 상시 사륜구동 시스템 콰트로를 결합해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를 6.3초 만에 주파한다. 복합 연비는 11.4㎞/ℓ(도심 10.0㎞/ℓ·고속도로 13.7㎞/ℓ)를 실현했다.

한 단계 진보한 첨단주행보조장치도 주목된다. 아우디 버츄얼 콕핏 플러스에 햅틱 피드백을 적용한 듀얼 터치스크린 내비게이션은 운전자가 모든 차량 정보를 직관적으로 제어할 수 있도록 돕는다. 스마트폰 인터페이스, 무선 충전 등도 지원한다.

어댑티브 크루즈 어시스트와 프리센스 360°는 운전자는 물론 보행자 안전까지 고려한 첨단 안전사양이다. 차량과 운전자, 네트워크를 연결하는 아우디 커넥트 시스템으로 운전자는 애플리케이션에서 차량 원격 제어와 상태 확인, 차량 찾기, 긴급 출동 요청 등을 이용할 수 있다. 신형 A6 가격은 45 TFSI 콰트로 6679만7000원, 45 TFSI 콰트로 프리미엄 7072만4000원이다.

벤츠 E클래스와 BMW 5시리즈가 주도하던 프리미엄 중형 세단 시장에 A6가 가세하면서 4분기 이후 수입차 시장 경쟁은 한층 더 치열해질 전망이다. 아우디는 신형 A6 출시를 기점으로 신형 A8 등 다양한 신차 추가 투입을 서두르고 있다. 한동안 침체됐던 수입차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는 효과가 기대된다.

제프리 매너링 아우디 부문 사장은 “한국에서 큰 사랑을 받아온 A6의 8세대 모델을 선보이게 돼 기쁘다”면서 “수입차 시장에서 가장 경쟁이 치열한 프리미엄 중형 세단 세그먼트에 경쟁력 있는 상품 구성과 가격을 갖춘 신형 A6를 선보임으로써 더 많은 고객에게 브랜드 가치를 전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