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더 짙어지는 '다크웹' 공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최근 다크웹을 통해 발생하는 사이버범죄가 위험 수준으로 치닫는다. 과거 일반 사용자와 관계없던 영역으로 치부됐던 다크웹이 암호화폐를 타고 일상으로 파고들고 있다. 국내 다크웹 하루 평균 접속자 수는 2만명에 육박하고 있다.

박미옥기자 miok703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