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씨앤, 3분기 매출 창사 첫 200억 돌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앤씨앤 로고
<앤씨앤 로고>

앤씨앤은 지난 3분기 매출액 217억6000만원, 영업이익 12억9000만원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앤씨앤이 분기 매출액 200억원 이상을 기록한 것은 창사 이래 처음이다. 3분기 연속 별도 기준 흑자를 기록하면서 누적 영업이익 39억7000만원을 기록했다.

앤씨앤은 블랙박스 사업분야에서의 수요 증가로 매출이 올랐다고 설명했다.

회사 관계자는 “블랙박스 사업분야는 고사양 신규 제품을 지속적으로 출시할 예정이어서 매출액은 더욱 증가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자회사들의 실적을 포함한 연결 기준으로는 영업손실 31억5000만원을 기록했다.

회사는 자회사 실적도 개선될 것이라고 전했다. 바이오 자회사 앤씨비아이티의 지혈패드 임상시험이 시작돼 빠르면 내년 4분기부터 시판할 예정이다. 자회사 넥스트칩은 약 7년간 개발한 자동차 전장용 영상처리 반도체(ISP)를 올해 10월부터 양산했다.

김경수 앤씨앤 대표이사는 “올해 별도기준 영업이익 발생은 확정적”이라며 “특히 넥스트칩은 한국과 중국에서 자동차향 카메라 칩의 양산이 개시되었고, 일본을 비롯한 글로벌 전장업체들의 관심과 협력 속에 인공지능(AI) 내장한 자율주행 이미지 엣지 프로세서(아파치5) 개발에 착수했다”고 말했다.

강해령기자 k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