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3분기 영업손실 351억원… 원전이용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월성 1호기.
<월성 1호기.>

한국수력원자력은 올해 3분기 연결 기준 351억원 영업적자를 기록했다고 14일 공시했다.

한수원은 지난해 3분기 5330억원 영업이익을 냈지만 올 3분기에는 적자로 돌아섰다. 매출은 2조292억원으로 전년 동기(2조4198억원) 대비 16.1% 감소했다. 당기순손실은 1170억원이다.

한수원은 3분기 적자 이유에 대해 “전력 판매 단가가 지난해보다 하락했다”면서 “원전이용률 감소, 원전 정비 비용 증가, 영업외 비용 증가 등도 영향을 미쳤다”고 밝혔다.

3분기 원전 이용률은 65.2%로 지난해 3분기 73.2%보다 11%포인트(p) 하락했다.

최재필기자 jpcho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