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신임 사무총장 박완수·전략기획부총장 송언석…여의도연구원장 성동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신임 사무총장으로 임명된 박완수 자유한국당 의원
<신임 사무총장으로 임명된 박완수 자유한국당 의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일 신임 사무총장에 박완수 의원, 전략기획부총장에 송언석 의원을 임명하는 등 주요 당직자 인선을 단행했다.

대표 비서실장에는 김명연 수석대변인을, 대변인으로는 MBC 기자 출신인 박용찬 당 영등포을 당원협의회 조직위원장을 추가 임명했다.

한국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장에는 성동규 중앙대 교수를 내정했다. 여의도연구원장은 연구원 이사회 의결을 거친 뒤 최고위 승인을 받아야 한다.

인사는 이날 오후 2시 박맹우 사무총장을 비롯한 주요 당직자 35명이 일괄 사표를 제출한 지 4시간여 만에 나온 것이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오늘 한국당 당직자들이 일괄 총사퇴를 결의했다. 박맹우 전 사무총장을 비롯해 당직자들이 큰 결단을 내려주셨다”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보다 젊은 연령대의 당직자, 초·재선 의원을 중용해 당에 활력을 불어넣고자 했다”며 “변화와 쇄신의 모습을 보이기 위해 언론에서 얘기하던 소위 측근은 과감히 배제했고, 보다 국민 눈높이에 맞는 진영을 갖추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도권 의원을 당직 전면에 배치해 중도층과 수도권 민심을 더욱 가까이에서 체감하는 정당으로 탈바꿈하고자 했다”며 “특히 여의도연구원장의 경우 그간 당내 구성원이 맡아오던 관행을 깨고 외부 인사를 영입했다”고 설명했다.

전 대변인은 “여의도연구원장에 내정된 성동규 중앙대 교수는 미디어·언론 분야에서 많은 경험을 쌓아온 전문가”라며 “앞으로 당이 언론, 그리고 국민과 원활히 소통해 나가는 데 도움과 조언을 줄 것이라 판단했다”고 전했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