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덕전자, 유가증권시장 분할 재상장 예비심사 신청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덕전자, 유가증권시장 분할 재상장 예비심사 신청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는 대덕전자 분할 재상장을 위한 주권 재상장 예비심사 신청서를 접수했다고 2일 밝혔다.

대덕전자는 인쇄회로기판(PCB) 사업 부문과 투자사업 부문을 분할해 PCB 부문은 대덕전자(가칭)로 재상장하고, 투자사업 부문은 대덕(가칭)으로 변경 상장한 뒤 지주회사로 전환할 계획이다.

지난 1972년 설립된 대덕전자는 1989년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된 PCB 제조업체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