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과도한 '깃발꽂기' 막는다…요금 체계 전면 개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요금체계 변경 후 달라지는 앱 화면.변경 전(왼쪽)엔 울트라콜 영역에서 같은 업소가 반복적으로 노출됐지만 개편한 화면에서는 수수료 방식의 오픈서비스 입점 업소가 중복 노출 없이 한눈에 들어온다.
<요금체계 변경 후 달라지는 앱 화면.변경 전(왼쪽)엔 울트라콜 영역에서 같은 업소가 반복적으로 노출됐지만 개편한 화면에서는 수수료 방식의 오픈서비스 입점 업소가 중복 노출 없이 한눈에 들어온다.>

배달 애플리케이션(앱) '배달의민족' 입점 음식점 요금 체계가 내년 4월부터 크게 개편된다.

우아한형제들(대표 김봉진)은 배달의민족 '깃발꽂기' 시스템을 포함, 요금체계를 개편하고 입점 음식점 부담을 낮추겠다고 2일 밝혔다.

현재 앱 화면 상단에 노출되는 '오픈리스트'는 '오픈서비스'로 바뀐다. 중개 수수료는 6.8%에서 5.8%로 1%포인트 낮아진다. 오픈서비스는 앱을 통한 배달 주문 성사 시 건당 수수료를 내는 과금 체계다. 예컨대 1만원짜리 음식 주문이 성사되면 앞으로 음식점주는 배민 측에 580원을 낸다.

오픈리스트 하단에 배치됐던 '울트라콜' 요금은 향후 3년간 동결된다. 울트라콜은 배민 앱 상호명을 노출시켜주는 '정액 광고료' 방식 요금 체계다. 현재 월 8만원을 받는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경기 부진 등 자영업자 영업난을 고려해 요금을 2022년까지 올리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울트라콜은 한 음식점이 3개까지만 등록하도록 제한한다. 과도한 '깃발꽂기'를 방지하기 위해서다. 그간 자금력 있는 일부 업주들이 특정 지역에 수십개씩 깃발을 꽂는 사례가 있었다. 앱에서 상호명을 반복 노출하고 지역 내 주문을 독차지해 문제가 됐다.

판촉용 할인 쿠폰을 발행한 업주가 배민 측에 지불해 왔던 '할인 쿠폰 광고료'도 전면 폐지했다. 쿠폰 발행 업소가 월 3만8000원을 내면 앱 상에 쿠폰 발행 여부를 표시해 줬다. 추후 지불 비용 없이도 판촉 쿠폰을 사용할 수 있다.

광고 상품 화면 노출 방식도 바뀐다. 등록 업소가 모두 보이도록 개편된다. 과거 오픈리스트는 3개 업소만 노출되도록 설계됐다. 3개 이상 업소가 신청하면 무작위로 화면에 노출됐다. 울트라 콜은 기존처럼 오픈서비스 아래 배치된다. 이용자는 기존 대비 다양한 가게를 화면 상에서 만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김범준 우아한형제들 부사장은 “지금까지는 돈을 많이 낸 업소가 상단에 중복 노출됐다면, 앞으로는 이용자에게 좋은 평가를 받는 업소가 상단 노출된다”며 “업주 입장에서는 자금력 대결이 아니라 맛과 가격이라는 음식점의 본원적 경쟁력에 집중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형두기자 dudu@etnews.com